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4년간 폐기된 혈액 269억 원

강병원 의원, 헌혈기획단계부터 공급단계까지 혈액관리체계 전반적 재점검 필요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9/09 [09:17]

최근 4년간 폐기된 혈액 269억 원

강병원 의원, 헌혈기획단계부터 공급단계까지 혈액관리체계 전반적 재점검 필요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9/09 [09:17]

【후생신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헌혈이 줄어 혈액 수급난이 계속되는 가운데 최근 4년간 폐기된 혈액이 269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6일 부적격 판정으로 폐기되는 혈액 손실이 수년째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강 의원에 따르면 매년 응고, 오염, 혈액선 검사 결과 이상 등으로 부적격 판정을 받아 폐기되는 혈액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부적격 판정으로 폐기된 혈액은 2017년 3만6627 유닛에서 2019년 3만8985 유닛으로 매년 증가했다. 

 

혈액 보관과정에서 발생한 폐기량은 매년 비슷한 수준이다. 보관 중 폐기된 혈액은 2017년 1335 유닛, 2018년 1189 유닛, 2019년 1283 유닛, 2020년 1002 유닛이었다.

 

국민의 혈액이 적재적소에 사용되지 못하고, 버려지는 양만 최근 4년간(2017~2020) 52만1510유닛이다. 이는 이상 없는 혈액으로 의료기관에 출고된다고 가정할 때 농축적혈구 기준, 269억 원 가량(의료기관공급가 320mL 기준)이다.

 

강병원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와 비대면 확산으로 혈액 수급은 심각한 수준이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헌혈에 참여해 준 국민의 선의가 헛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헌혈기획단계부터 공급단계까지 혈액관리체계를 전반적으로 재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 헌혈, 혈액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