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노보 줄토피, 출시 3개월 50개 병원 랜딩 완료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9/03 [10:33]

노보 줄토피, 출시 3개월 50개 병원 랜딩 완료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9/03 [10:33]

【후생신보】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대표 라나 아즈파 자파)은 ‘줄토피플렉스터치주(성분명 인슐린 데글루덱, 리라글루티드, 이하 줄토피)가 출시 3개월 만에 전국 50여개 병원에 랜딩됐다고 3일 밝혔다. 줄토피는 기저 인슐린 트레시바와 GLP-1 RA 빅토자의 고정 비율 복합제다.

 

노보 측에 따르면 줄토피는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빅 4를 비롯해 고려대 안암, 아주대, 부산백병원 등 전국 50개 병원 약사위원회(DC)를 통과, 처방이 가능한 상태다.

 

줄토피는 인슐린 글라진 U100 및 메트포르민으로 혈당이 조절되지 않는 제2형 당뇨병 환자 557명을 대상으로 26주간 진행된 DUAL Ⅴ 임상연구에서 더 적은 일일 인슐린 용량으로 기존 기저 인슐린 대비 당화혈색소(HbA1c) 강하 효과의 우월성, 유의한 체중 감소 효과 및 확인된 저혈당증 발생률의 유의한 감소를 보여줬다.

 

회사 당뇨사업부 디렉터인 이희우 상무는 “줄토피가 올해 5월에 보험급여 출시 이후 서울대학교병원을 비롯한 전국 주요 병원 50여 곳에서 당뇨 환자를 위한 치료 옵션으로 쓰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그간 인슐린 데글루덱과 리라글루티드의 장점을 합한 복합제 줄토피에 대한 니즈가 높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