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삭센다, 2분기 비만 치료제 매출 1위…11분기 연속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9/02 [11:31]

삭센다, 2분기 비만 치료제 매출 1위…11분기 연속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9/02 [11:31]

【후생신보】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사장 라나 아즈파 자파)은 세계 최초 GLP-1 유사체 비만 치료제 삭센다펜주6mg/ml(성분명 : 리라글루티드, 이하 삭센다)가 2분기 비만치료제 시장에서 25.8%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분기에 이어 매출 1위를 수성했다고 2일 밝혔다.

 

의약품 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삭센다는 전체 비만 치료제 시장 2분기 매출 386억 원 중 약 99억 원으로 약 25.8%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1분기 연속 1위를 달성했다. 삭센다®의 2분기 매출은 1분기 대비 약 48% 성장한 수치로 큰 폭의 반등에 성공하며 비만 치료제 시장을 리딩하고 있다.

 

삭센다는 2분기 시장 점유율 1위와 더불어 최근 1년 누적 매출액(MAT) 1위도 기록했다. 삭센다의 1년간 국내 연간 누적 매출액(MAT)은 약 352억 원으로, 이는 전체 비만 치료제 시장의 약 25%에 해당한다.

 

한편, 삭센다는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GLP-1 유사체 비만 치료제로 음식 섭취에 반응해 자연적으로 분비되는 인체 내 식욕 조절 물질인 GLP-1과 97% 가량 유사해 포만감을 높임으로써 식욕을 조절하고 공복감과 음식 섭취를 줄여 체중을 감소시킨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노보 노디스크제약, 삭센다, 비만치료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