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미약품, 자체 개발 신약들 효자 노릇 ‘톡톡’

R&D 기반 개량․복합 신약 개발 덕분 4년 연속 '상반기' 원외처방 1위 기록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9/01 [10:12]

한미약품, 자체 개발 신약들 효자 노릇 ‘톡톡’

R&D 기반 개량․복합 신약 개발 덕분 4년 연속 '상반기' 원외처방 1위 기록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9/01 [10:12]


【후생신보】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국산 의약품들의 선전 덕에 4년 연속 상반기 국내 원외처방 실적 1위를 달성했다. 이 추세라면 4년 연속 원외처방 1위 달성 어렵지 않아 보인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은 1일 자체 개발한 개량․복합신약인 아모잘탄 패밀리, 로수젯, 한미탐스 등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3,279억 원의 원외처방 매출(UBIST 기준)을 달성하며 4년 연속 상반기 국내 제약업계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특히 한미약품의 대표 발기부전 치료제인 팔팔과 구구 등 블록버스터 제품의 비급여 매출까지 포함하면 상반기 원외처방액은 3,644억 원을 상회한다.

 

무엇보다 외국 제약기업이 개발한 의약품을 도입해 매출을 실현하는 ‘상품 매출’이 아닌, 독자 제제기술로 자체 개발한 국산 의약품으로 이룬 성과(제품 매출)라는 측면에서 한미약품의 실적은 의미가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작년 한 해 동안 한국에서 가장 많이 처방된 전문의약품 10개 제품 중 국내 제약회사가 자체 개발해 상용화한 제품은 한미약품의 로수젯과 아모잘탄 뿐이다.

 

국내 제약사 최초 개발 복합신약인 ‘아모잘탄’ 등 한미약품은 독자적 제제기술 기반의 경쟁력 있는 의약품 창출에 앞장서 왔다. 이 같은 개량·복합신약을 통해 창출한 매출은 혁신신약 개발에 필요한 R&D에 집중 투자되고 있다.

 

또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로수젯은’ 2015년 출시 이후 6년만인 올해 상반기 534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는 등 복합신약 단일 제품으로는 한국 제약사상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한미약품 우종수 대표이사는 “매년 수입 의약품의 시장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 속에서 한미는 독자적 우수 제제기술을 토대로 한국의 의약품 주권을 지키는데 앞장서고 있다”며 “이를 통해 축적한 역량을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을 위해 집중 투자해 제약강국 비전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미약품, 에소메졸, 로수제, 아모잘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