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용인세브란스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 1등급 획득

내흉동맥 이용 관상동맥우회술률 100%, 사망률·재입원률 0% 기록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8/31 [17:03]

용인세브란스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 1등급 획득

내흉동맥 이용 관상동맥우회술률 100%, 사망률·재입원률 0% 기록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8/31 [17:03]

【후생신보】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한 ‘관상동맥우회술 7차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했다고 31일 밝혔다.

 

관상동맥우회술은 협심증, 심근경색증 등으로 혈관이 막힌 경우 실시하는 수술법이다. 상대적으로 효용이 낮은 혈관을 이용해 막혀있는 관상동맥을 우회하여 혈관을 재개통 시켜주는 방법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주관하는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는 허혈성심장질환으로 관상동맥우회술을 받은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관상동맥우회술 수술 총 건수 ▲내흉동맥을 이용한 관상동맥우회술률 ▲입원기간내 사망률 ▲퇴원 7일내 재입원율 등의 항목들을 평가한다.

 

이번 평가에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내흉동맥을 이용한 관상동맥우회술률에서 100%를 기록하는 등 우수한 결과를 기록했다. 미국심장학회(ACC,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와 미국심장협회(AHA, American Heart Association)에 따르면 내흉동맥을 이용해 관상동맥우회술을 실시할 경우 장기간의 혈관 유지와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에 더해,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입원기간내·퇴원 7일내·수술 후 30일내 사망률과 퇴원 7일내·퇴원 30일내 재입원률에서 모두 0%를 기록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개원 후 실시한 모든 관상동맥우회술을 체외 순환 없이 시행하는 우수성을 보였으며, 특성화 센터인 심장혈관센터를 운영해 365일 24시간 응급 환자에 대응하는 등 경기 남부권 시민들에게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