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령제약, 中 시노팜 등에 업고 ‘겔포스’ 유통망 확대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8/18 [13:32]

보령제약, 中 시노팜 등에 업고 ‘겔포스’ 유통망 확대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8/18 [13:32]

【후생신보】보령제약(대표 안재현․이삼수)은 중국 국가기업인 ‘시노팜(China Sinopharm International Corporation)‘과 제산제 ‘겔포스(중국제품명 포스겔)‘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계약 규모는 8,714만 달러(한화 약 1,000억 원)로, 시노팜은 향후 5년간 중국 대륙 32개 성(省) 전역의 병원, 약국, 보건소 등을 대상으로 ‘겔포스‘를 독점 판매하게 된다.

 

보령제약은 이번 계약을 통해 기존에 일부 지역에 국한되었던 ‘겔포스’의 공급망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할 수 있게 됐다.

 

보령제약 겔포스는 지난 1992년 포스겔 이라는 상품명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포스겔은 국내 일반의약품의 중국 내 첫 진출이었다. 지난 2004년 현지 매출 100억 원을 달성하고, 2014년에는 현지 매출 500억 원을 넘어섰다.

 

한편, 시노팜은 1952년 설립된 제약사로 2019년 기준 매출은 한화로 약 86조 8,000억 원에 이른다. 중국 국무원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 직속기업으로 6개 의약품 회사를 보유하고 있는 1위 제약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