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신 종류 상관없이 ‘이상반응’ 검사 의무화 추진

조명희 의원, “예방접종에 대한 국민의 신뢰 높이겠다"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8/13 [09:22]

백신 종류 상관없이 ‘이상반응’ 검사 의무화 추진

조명희 의원, “예방접종에 대한 국민의 신뢰 높이겠다"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8/13 [09:22]

【후생신보】최근 정부가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후 혈전증 증세가 나타난 20대 여성에 대한 검사를 거부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백신접종 후 이상반응이 나타난 접종자가 요구하면 정부가 백신의 종류와 상관없이 의무적으로 검사하도록 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은 지난 12일 백신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검사 의무화를 골자로 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법률안(감염병예방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조 의원은 "최근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후 혈전증 증세가 나타난 여성이 질병관리청(질병청)에 검사를 요청했지만 질병청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혈전증상을 모더나 백신 부작용으로 인정하지 않는 점을 근거로 검사를 거절했고, 이후 검사 의뢰자가 사망해 인과관계를 증명하기 어려워졌다"며 "질병청이 백신 종류와 관계없이 혈전증상 등 이상반응이 나타나는 경우 검사를 필수적으로 하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제주에서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20대 여성이 혈전증 증상을 보여 제주도 당국이 질병청에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 검사를 의뢰했지만 질병청이 세 차례나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명희 의원은 "각종 예방접종을 받은 후 혈소판감소성 혈전증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이상반응이 나타난 접종자가 질병관리청장에게 검사를 의뢰한 경우 예방접종의 종류와 관계없이 검사를 하도록 해 예방접종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 백신접종, 이상반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