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SK플라즈마, 1,100억 규모 신규 투자 유치

티움바이오․한국투자파트너스 유증 참여…혈액 질환 치료제 공동 개발키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7/28 [17:48]

SK플라즈마, 1,100억 규모 신규 투자 유치

티움바이오․한국투자파트너스 유증 참여…혈액 질환 치료제 공동 개발키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7/28 [17:48]

▲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왼쪽 두번째)가 유상증자에 참여한 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대표 (왼쪽 첫번째), 김훈택 티움바이오 대표(오른쪽 두번째), 박찬중 SK디스커버리 사장(오른쪽 첫번째)와 투자계약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후생신보】혈액제제 전문기업 SK플라즈마(대표 김윤호)는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등을 포함한 신규 바이오 시장 진출을 위해 1,1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SK플라즈마의 모회사인 SK디스커버리, 바이오 R&D 전문 기업인 티움바이오와 바이오 영역 투자 경험이 풍부한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참여한다.

 

SK플라즈마는 ▲기존 혈액제 사업의 성장 가속화 ▲신규 바이오 영역으로의 수평적 확대를 위해 유상증자를 결정하게 됐다.

 

이를 통해 SK플라즈마의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또 희귀 난치성 질환의 R&D 전문 역량을 보유한 티움바이오와 바이오 영역에서 공동 연구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SK플라즈마 김윤호 대표는 “이번 증자를 통해 기존 사업의 지속 성장을 이어가는 동시에 파트너사들과 함께 신규 바이오 영역으로의 진출하여 제 2의 도약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혈액제제 전문 기업인 SK플라즈마는 SK케미칼에서 분사해 2015년 3월 설립됐다. SK플라즈마는 사람면역글로불린 리브감마에스앤주, B형 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로 이뤄진 사람면역글로불린의 헤파불린에스앤주, 사람혈청 알부민주, 에스케이항트롬빈III주, 테타불린에스앤주 등 다수 혈장분획제제를 생산 및 판매하고 있다.

 

티움바이오는 2019년 11월 코스닥 상장했으며, 유전자재조합 제제 및 희귀난치질환 신약개발을 주요 파이프라인으로 가지고 있다. 티움바이오 김훈택 대표는 SK케미칼 생명과학연구소 혁신 R&D센터의 센터장을 역임했으며, 당시 혈우병 치료제 앱스틸라의 원천 물질인 NBP601의 해외 기술 수출을 성공적으로 주도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