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건보공단, ʻ보건의료인력 인권침해 상담센터ʼ 운영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7/28 [08:59]

건보공단, ʻ보건의료인력 인권침해 상담센터ʼ 운영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7/28 [08:59]

【후생신보】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28일 ‘보건의료인력 인권침해 상담센터’를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건보공단은 지난해 12월 보건의료인력의 수급 지원과 근무환경 개선 및 복지향상 등 보건의료서비스 질 제고를 위해 보건의료 인력지원전문기관으로 지정됐다. 

 

이번 상담센터는 공단이 보건의료 인력지원전문기관으로 지정된 이후 전문기관으로서 직접 실시하는 사업으로, 보건의료인력이 폭언‧폭력‧성희롱 등 인권침해로 피해를 입은 경우 심리상담과 법률, 노무자문을 지원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인권침해 상담센터는 보건의료인력이 의료기관 또는 비의료기관에서 동료, 상급자, 환자, 보호자 등에 의해 인권침해를 당한 경우에 누구나 본인 부담 없이 이용 가능하다.

 

상담은 공단이 별도로 채용한 심리상담 전문가에 의해 이루어지며, 유선 또는 상담센터에 직접 방문하여 받을 수 있다.

 

유선 상담은 상담전화번호로 전국 어디서나 요청하면 상담 가능하고, 대면 상담은 방문하면 상담이 가능하다. 

 

본격적인 상담은 8월 2일부터 시작할 예정이며, 상담전화번호는 033-736-4855~4860 이며 운영시간은 평일 09:00~18:00까지이다.

 

건보공단은 2022년부터 웹 또는 앱을 활용한 상담채널을 확대하여 보다 쉽게 상담 및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보건의료인력, 인권침해, 상담센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