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 대동맥 수술 100례 달성

관상동맥 우회술 42례, 판막 수술 32례, 대동맥 수술 21례 등 실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7/28 [08:43]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 대동맥 수술 100례 달성

관상동맥 우회술 42례, 판막 수술 32례, 대동맥 수술 21례 등 실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7/28 [08:43]

【후생신보】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은 최근 심장 대동맥 수술 100례를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관상동맥 우회술 42례, 판막 수술 32례, 대동맥 수술 21례, 기타 5례 등을 실시했다.

 

관상동맥 우회술은 협심증, 심근경색증 등으로 혈관이 막힌 경우 실시한다. 상대적으로 효용이 낮은 혈관을 이용해 막혀있는 관상 동맥을 우회하여 혈관을 재개통 시켜준다.  판막 수술은 심장 속에서 혈류가 역류하지 못하도록 역할을 하는 판막에 이상이 생겼을 때 실시되며,  판막 교체술 혹은 판막 성형술이 적용된다. 대동맥이 늘어나거나 박리된 경우에는 급사의 위험이 매우 높아 대동맥 치환술을 통해 치료한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심장 대동맥 수술 100례 달성에 있어 질적으로도 우수성을 보였다. 42례의 관상동맥 우회술은 모두 체외 순환 없이 시행됐으며, 판막 수술이 필요했던 60세 이하 환자 6명 중 5명에서 판막 치환 없이 고난도의 판막 성형술에 성공했다.  더불어, 작년 개원한 신생 병원임에도 대동맥 팀을 구성해 365일 24시간 대동맥 박리증으로 내원한 응급 환자를 즉각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경기 남부 권역 주민들이 선진적인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환자를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과 공감 가치 또한 잊지 않았다. 20대 여성 환자가 감염성 심내막염으로 내원했을 당시 판막 교체술을 실시할 경우 와파린 약물 복용으로 임신이 불가능해진다는 사실을 감안해 환자를 위해 판막 성형술을 적용한 바 있다. 또한, 경제적인 문제로 수술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에게 사회사업팀이 수술 비용을 지원해 총 11명의 환자가 무사히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 송승준 과장, 김완기 교수는 “심장은 사람의 생명과 직결되기에 100례의 심장 대동맥 수술 성공은 100명의 환자에게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은 것으로 느껴져 큰 의미로 다가온다”며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숙련된 의료진과 최신의 장비를 바탕으로 심혈관질환 치료에서 우수한 결과를 보이고 있는 만큼 환자들에게 더욱 좋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대동맥수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