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도권 현행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5인 이상 집합 금지 10시 이후 영업 금지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6/30 [17:41]

수도권 현행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5인 이상 집합 금지 10시 이후 영업 금지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6/30 [17:41]

【후생신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다음 달 7일까지 1주일 연장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유지하고, 식당·카페·노래연습장도 오후 10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고 유흥 시설도 계속 집합 금지된다.

 

중앙재난대책본부(본부장 : 국무총리 김부겸, 이하 중대본)는 30일 논의에서 수도권 상황이 엄중하여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를 적용하되, 단계기준 초과 시 수도권을 3단계로 격상하기로 하고, 지자체별로 이행기간 동안 최대한 방역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는 것으로 논의했다.

 

이후 서울시에서 금일(6.30) 자치구 회의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상황이 엄중하다는 인식 하에 1주일 간 거리두기 체계 적용 유예를 결정하고 중대본에 이러한 내용을 알려왔다.

  

경기도, 인천시 등도 상황을 공유받고 수도권 전체의 거리두기 재편을 1주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은 사적모임 4인까지 허용, 유흥시설 집합금지, 노래연습장, 식당‧카페 22시 운영시간 제한 등 현재의 조치를 1주일간 유지할 예정이다.

 

중대본도 수도권 지자체들의 자율적인 결정을 존중하여 1주간의 유예기간을 가져가는 데 동의하는 바이며, 수도권 지자체들과 함께 수도권의 유행을 안정화시키는 데 총력을 다할 것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