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SK, 앱스틸라 앞세워 혈우병 시장 공략

씨에스엘베링과 판매 계약…원천 신물질 개발 고향인 한국으로 돌아와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6/25 [13:41]

SK, 앱스틸라 앞세워 혈우병 시장 공략

씨에스엘베링과 판매 계약…원천 신물질 개발 고향인 한국으로 돌아와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6/25 [13:41]

▲ SK플라즈마 김윤호 대표(左)와 CSL 베링 손지영 대표가 앱스틸라 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후생신보】SK플라즈마가 혈우병 치료제 시장 공략에 나섰다.

 

SK플라즈마(이하 SK)는 씨에스엘베링 코리아(CSL Behring Korea, 이하 CSL)의 장기지속형 유전자재조합 8인자 제제 ‘앱스틸라(성분명 로녹토코그알파)’에 대해 독점 판매 계약을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CSL은 앱스틸라 생산․수입을, SK는 국내 마케팅 전체를 담당하게 된 것.

 

SK는 신물질인 NBP601을 지난 2009년 CSL에 기술 수출했고 이후 CSL은 해당 후보물질을 앱스틸라로 제품화에 성공한 것이다.

 

앱스틸라는 2015년부터 미국, 독일, 이탈리아, 일본 등 주요 시장에 선보였고 현재 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그리고 드디어 원천 신물질을 개발한 고향인 한국(SK)으로 돌아오게 됐다.

 

앱스틸라는 세계 최초이자 유일하게 싱글체인(단일 사슬형) 기술로 설계된 A형 혈우병 치료제이다.

 

기존 혈우병 치료제는 분리된 두 개의 단백질 체인이 연합된 형태였지만 앱스틸라의 단일 사슬형 분자구조는 두 단백질 체인을 하나로 완전 결합시켜 체내 작용시간이 연장돼 안정성을 개선했으며, 약효의 지속 시간을 향상시켰다.

 

김윤호 대표는, “R&D에 대한 오랜 투자가 결실로 맺어 다시 한국에 돌아와 감회가 남다르다”며 “SK의 원천 기술과 씨에스엘베링의 우수한 기술력을 통해 완성된 앱스틸라가 혈우병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SK플라즈마는 지난 2015년 SK케미칼에서 분사한 혈액제제 및 희귀난치성질환 전문 기업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SK플라즈마, CSL베링, 혈우병, 앱스틸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