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노보, 줄토피 런칭 심포지엄 성료

기저 인슐린+GLP-1 RA 고정비율 복합제…출시 기념 리얼월드 연구 소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5/24 [13:05]

노보, 줄토피 런칭 심포지엄 성료

기저 인슐린+GLP-1 RA 고정비율 복합제…출시 기념 리얼월드 연구 소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5/24 [13:05]


【후생신보】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사장 라나 아즈파 자파)은 지난 11일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 자사의 기저 인슐린 트레시바와 GLP-1 RA 빅토자의 고정비율 복합제 ‘줄토피 플렉스터치주(성분명 인슐린 데글루덱, 리라글루티드, 이하 줄토피)’ 런칭 심포지엄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국내 당뇨병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 공유와 함께 줄토피 임상 연구 소개를 위해 기획됐다.

 

행사는 서울성모병원 윤건호 교수의 환영사, 강북삼성병원 이은정의 줄토피 소개, 서울대 조영민 교수의 줄토피 임상 연구 소개 순으로 진행됐다. 또, 영국 리스터병원(Lister Hospital) 에디 빌조엔 교수의 ▲실제 임상에서의 케이스 발표가 이어졌다.

 

이날 조영민 교수는 인슐린 글라진 U100 및 메트포르민으로 혈당이 조절되지 않는 제2형 당뇨병 환자 506명을 대상으로 26주간 진행된 DUAL Ⅶ 임상 연구를 소개했다.

 

조 교수에 따르면 줄토피는 더 적은 일일 인슐린 용량(ETD: -44.50 Units [95% CI, -48.30; -40.71], p<0.001)으로 기저 인슐린+인슐린 아스파트 병용 요법 대비 당화혈색소(HbA1c) 강하 효과의 비열등성, 체중 변화 및 전체 저혈당증 발생률 감소 효과에서 우월성을 보여줬다.

 

에디 빌조엔 교수는 미국, 영국, 스웨덴 등에서 진행한 리얼월드 연구(RWE)에서, 줄토피가 체중 증가없이 당화혈색소를 크게 감소시켰으며, 케이스 발표에서 이전에 매일 여러 번 인슐린 투여를 받은 환자가 줄토피로 전환한지 6개월 후 혈당 조절이 개선됐고, 평균 체중이 2kg 감소한 결과를 공유하기도 했다.

 

한편, 줄토피는 성인 제2형 당뇨병 환자에 사용되는 트레시바(성분명 인슐린 데글루덱)와 GLP-1 RA 주사제 빅토자(성분명 리라글루티드)의 고정비율 복합제(FRC)다.

 

식사와 관계없이 하루 한 번 어느 시간에도 투여 가능하며 최대 일일 용량은 50용량 단계이며, 기존 기저 인슐린을 사용하던 환자의 개시 용량은 16 용량 단계로, 이후 공복혈당수치를 기준으로 개별 용량조절이 필요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