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노보, 덴마크 옥토 인형․레고 양산부산대병원에 전달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5/07 [12:12]

노보, 덴마크 옥토 인형․레고 양산부산대병원에 전달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5/07 [12:12]

▲ 2021 옥토 프로젝트 양산부산대학교병원 행사. 왼쪽에서부터 네번째가 노보 노디스크 라나 아즈파 자파 사장, 아이너 옌센 덴마크 대사, 김건일 양산부산대학교병원장.

【후생신보】한국노보 노디스크제약(사장 라나 아즈파 자파, 이하 노보)은 지난 4일, 주한 덴마크 대사관, 덴마크 대표 완구용품 브랜드인 레고와 함께 ‘2021 옥토 프로젝트’에 참여, 150개의 덴마크 옥토 인형과 레고 장난감을 양산부산대학교병원을 통해 소아 환자들에게 전달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옥토 프로젝트는 노보 임직원과 덴마크 대사관에서 제작한 150개 옥토 인형 및 레고 장난감과 더불어 정읍여자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4명의 학생이 직접 제작한 옥토 인형이 함께 기부돼 의미를 더했다.

 

아이너 옌센 주한 덴마크 대사는 “’옥토 프로젝트’는 태어나자마자 차가운 기계에 둘러싸여 치료를 받아야 하는 소아 환우들을 응원하고자 시작된 행사”라며, “어린이날 주간에도 병동에서 지내야 하는 소아 환우들에게 위로의 선물을 전달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소아 환자들이 빠른 회복을 통해 마음껏 활동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노보 자파 사장은 “2017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옥토 프로젝트’에 올 해도 주한 덴마크 대사관과 함께 참여하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노보는 병마와 싸우고 있는 어린이 환우들에게 용기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옥토 프로젝트’ 뿐 아니라 다양한 사회 공헌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덴마크에서 시작된 ’옥토 프로젝트’는 아이들의 심리적 안정과 영유아기 감각 발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인큐베이터 안에 있는 미숙아와 신생아들을 위해 손으로 직접 뜬 문어 모양 인형을 기부하는 프로젝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