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웅 신약개발社, 14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지

전 임상서 기존 진통제들 대비 효능 앞서…글로벌 제약사 6곳서 러브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6:11]

대웅 신약개발社, 14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지

전 임상서 기존 진통제들 대비 효능 앞서…글로벌 제약사 6곳서 러브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2/25 [16:11]

【후생신보】대웅제약의 신약개발 전문 자회사 아이엔테라퓨틱스(대표 박종덕)가 14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키움인베스트먼트와 이앤벤처파트너스를 비롯한 국내 주요 8개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했다. 데일리파트너스, 유안타인베스트먼트, 아주IB투자, 코리아오메가투자금융, 신한캐피탈, 타임폴리오자산운용 등도 투자자에 이름을 올렸다.

 

아이엔테라퓨틱스는 현재 Nav1.7 비마약성 진통제, 난청치료제, 뇌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을 비롯해 8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이중 Nav.1.7 비마약성 진통제 ‘iN1011-N17’는 현재 호주에서 임상 1상의 단일용량상승시험(SAD)이 진행 중이다.

 

앞서, 이 후보물질은 현재 일반적으로 쓰이는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NSAIDs) 계열 진통제나 마약성 진통제 트라마돌보다 앞서는 효능을 전임상에서 입증한 바 있다. 현재 비마약성 진통제에 관심을 가진 글로벌 제약사 6곳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재원은 후보물질의 초기 임상에 사용될 예정이며 지속적 투자 유치를 통해 임상 2상(PoC, Proof of Concept)을 마치고 글로벌 제약사에 라이센싱 한다는 목표다. 2025년에는 기업공개(IPO)도 계획 중이다.

 

박종덕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는 아이엔테라퓨틱스가 보유한 신약 파이프라인의 미래가치가 높게 평가받은 결과”라며 “정밀도를 극대화시킨 이온채널 플랫폼에 모회사 대웅제약의 노하우와 전폭적인 지원을 더해 제약·바이오업계에 새로운 기준이 되는 혁신신약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이엔테라퓨틱스는 대웅제약이 25년 경력의 신약개발 전문가이자 풍부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한 박종덕 대표이사를 영입해 지난 5월 출범시킨 신약개발 전문회사다.

 

지난해 11월 AI 신약개발기업 디어젠과 난청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맺었고, 한달 뒤인 12월에는 포스텍 KIURI 연구단과도 iN1011-N17 개발에서 이온채널 플랫폼의 적격성 강화를 추진하는 연구개발 협약을 맺은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