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세브란스병원-두산, 의료로봇 공동개발 협력

의료로봇에 관한 공동연구 및 이를 통한 의료산업화 추진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1:56]

세브란스병원-두산, 의료로봇 공동개발 협력

의료로봇에 관한 공동연구 및 이를 통한 의료산업화 추진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2/24 [11:56]

【후생신보】 연세의료원과 두산로보틱스(주)가 의료로봇에 관한 공동연구와 이를 통한 의료산업화를 위해 협력한다.

24일 연세의료원 교수회의실에서 열린 MOU 협약식에는 윤동섭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최동휘 두산로보틱스(주) 대표이사, 민병소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로봇내시경수술센터 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의료 로봇 공동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 체계와 조직을 구축하고, 정기적인 교류를 통해 협력개발 분야를 발굴한다.

 

새로운 의료 로봇 등의 개발을 위해 두 기관이 보유한 기초 연구개발 능력과 상업화 개발 능력 인프라를 이용해 공동 연구도 수행한다.

 

연세의료원은 로봇 개발 분야에 관해 두산로보틱스와 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응용, 특강 및 사례연구, 세미나 등을 진행한다.

 

또한, 연세의료원은 두산로보틱스가 개발 중인 의료 로봇 등에 대한 의학적 자문과 임상시험 등을 수행하며, 두산로보틱스는 연세의료원이 연구 중인 의료 로봇 개발 및 의료 기술에 대해 산업화 가능성 검토 및 기술 개발에 협조할 예정이다.

 

향후 연세의료원과 두산로보틱스는 정기적으로 기술 및 아이디어 교류의 장을 만들어 의료분야 중에서도 로봇 솔루션 도입이 시급한 분야를 선정/발굴하고, 나아가 분야별 전문가 협의체 구성(Work Group)을 통해 이를 구체화/사업화하여실현해 나갈 예정이다.

 

윤동섭 연세대 의료원장은  “국내외 로봇수술을 선도하고 있는 세브란스와 세계 협동로봇 업체를 이끌어 나가고 있는 두산로보틱스가 손잡아 환자들이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라며 “구체화한 결과물들이 나온다면 두 기관을 넘어 결국 환자에게 그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이번 협약의 의미를 전했다.

 

최동휘 두산로보틱스 대표이사는  “한국 의료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나, 의료기기 대부분은 수입용 로봇에 의존하고 있는 현실”이라면서 “로봇수술 선도기관인 연세의료원과 최고의 협동로봇 기술을 가진 두산로보틱스의 긴밀한 협업으로 국내 의료 환경 개선에 기여할 수 있는 로봇의료시스템 개발에 앞장서겠다”라고밝혔다.

 

한편,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은 2005년 7월 국내 최초로 로봇수술기를 도입해 로봇수술을 시행했다. 2018년에는단일 의료기관 세계 최초로 2만례를 달성하고, 2019년에는단일 의료기관 세계 최초로 다빈치 SP 로봇수술 100례를 달성했다. 2020년 7월에는 단일 의료기관 세계 최초로 다빈치 SP 로봇수술 1,000례를 달성했다.

 

또한, 2010년, 2013년 다빈치로봇 제조사인 Intuitive사와 다빈치 시스템을 사용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인적자원 지원, 로봇 관련 신기술 타당성 검증 우선 시행 및 국내외 연수 교육 지원 분야에 대해 협력 MOU를 체결한 바 있다.

 

2016년에는 존슨앤존슨 메디컬 코리아와 의료진 교육사업과 의료기기 임상시험 시행, 의료분야 이노베이션 센터 설립에 관해  MOU를 체결했다.

 

2017년에는 미래컴퍼니와 교육센터 구축 MOU를 체결했고, 국산 수술용 로봇 ‘레보아이(Revo-i)’의임상시험을 진행했다.

 

국내 1위 협동로봇 기업인 두산로보틱스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2017년 첫 제품 런칭 3년 만에 미국/유럽등 25개국에 진출함은 물론, 업계에서 가장 많은 라인업을 확보하고 있다. 두산로보틱스는 국제기관으로부터 인정받은 뛰어난 안전성과 초정밀 제어 기술을 바탕으로 의료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