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을지대병원 국내 첫 COVID-19 예방접종센터 지정

화이자, 모너나 백신 접종 예정, 의정부 주민 19만명 대상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1/24 [17:27]

의정부을지대병원 국내 첫 COVID-19 예방접종센터 지정

화이자, 모너나 백신 접종 예정, 의정부 주민 19만명 대상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1/24 [17:27]

【후생신보】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이 다음달 국내에 처음 들어오게 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예방접종센터로 지정됐다. 질병관리청의 최종 승인만 앞두고 있다.

정부는 전국에 총 250곳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예방접종센터를 지정 운영할 계획으로 대학병원 내 접종센터 지정은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이 처음이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관계자는 “올 봄 개원 준비에 여념이 없는 상황이지만 감염병으로부터 지역사회와 주민들을 지키는데 앞장서야한다는 생각으로 이렇게 결정했다”고 말했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예방접종센터는 앞으로 국내에 공급되는 여러 백신 가운데 엄격한 냉동보관과 백신전처리 등이 필요한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을 접종하게된다. 의정부시 18세 이상 인구 393,460명 중 196,730명이 접종 대상이다. 상온보관이 가능해 특수한 시설이나 장비가 필요치 않은 나머지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등의 백신은 일반 의료기관이나 공공시설 등에서 접종하게된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은 안전하고 편리한 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는 환자분들과 접종을 받는 시민들의 동선이 완전히 분리될 수 있도록 병원 부지 내 최적의 장소에 접종센터를 별도로 설치하고, 접종을 담당할 전문 의료진을 배치할 예정이다. 의정부시는 시설구축비와 행정인력을 지원한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관계자는 “개원을 눈앞에 둔 상황으로 접종센터 운영이 부담일 수밖에 없지만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위드(with) 을지, 투게더(together)을지가 되고자 결정했다”며 “COVID-19 사태가 1년째 지속되면서 전 국민의 시름이 깊은 상황인만큼 신속하고 안전한 접종을 시행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 완벽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북부 최대 병원인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은 지난해 10월과 11월 준공승인 및 의료기관개설허가를 받았으며, 올 봄 개원을 목표로 현재 400여 명의 교직원이 환자 및 보호자 응대, 의료장비 가동, 전산시스템 테스트 등 개원 준비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드라이브스루와 워크스루 등의 다양한 감염 예방 시스템을 비롯해 ▲5G 기반 인공지능 스마트 시스템과 ▲응급 환자의 신속한 후송을 위한 옥상 및 지상의 2개 헬리포트 등을 갖추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