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멘타 교수 “콜린 알포세레이트 우수성 입증”

‘종근당 글리아티린’ 온라인 심포지엄서 ‘아스코말바’ 임상, 동물실험 결과 발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0:00]

아멘타 교수 “콜린 알포세레이트 우수성 입증”

‘종근당 글리아티린’ 온라인 심포지엄서 ‘아스코말바’ 임상, 동물실험 결과 발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1/22 [10:00]

▲ 도네페질 단독 투여군과 도네페질-콜린 알포세레이트 병용 투여군의 뇌 해마 축소 비교.

【후생신보】종근당(대표 김영주)이 22일 뇌기능 개선제 ‘종근당 글리아티린’ 출시 5주년을 맞아 웹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선 이탈리아 카멜리노대학 아멘타 교수가 ‘인기기능 저하 환자의 치료 관리’를 주제로 ‘아스코말바’의 중간 분석 결과와 동물 모델을 이용한 연구결과 등을 소개했다. 아멘타 교수가 주도한 아스코말바는 종근당 글리아티린의 대표 임상 연구다.

 

해당 임상은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도네페질과 종근당 글리아티린의 주성분인 콜린 알포세레이트 병용 투여에 따른 환자 인지기능 개선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2012년부터 4년간 진행됐다.

 

아멘타 교수는 발표를 통해 “콜린 알포세레이트는 뇌혈관 장애와 뇌손상을 가진 쥐 모델의 신경세포 손실을 늦췄고 콜린 알포세레이트와 도네페질의 병용요법이 알츠하이머병의 진행 특징인 뇌 위축을 늦춰 주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이탈리아에서 1년간 진행된 공개연구(Open Label)에서 콜린 알포세레이트는 알츠하이머 치료제인 리바스티그민, 갈라타민과 병용요법도 도네페질 병용요법과 유사한 효과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아멘타 교수는 덧붙였다.

 

그는 “이번 심포지엄에서 발표한 연구들을 통해 콜린 알포세레이트의 우수성과 필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종근당 글리아티린이 알츠하이머 환자 치료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종근당 관계자는 “종근당 글리아티린은 지난 5년간 알츠하이머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왔다”며 “지속적인 임상과 연구를 통해 약효와 안전성을 입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식약처는 콜린 알포세레이트의 효능․효과 검증을 위한 임상재평가를 진행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