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갑상선암 구강내시경 수술, 고음 발성도 문제없어

은평성모병원 박준욱 교수, 기존 수술과 구강내시경 수술 음성기능 비교
고음까지 큰 변화 없이 안전하게 목소리 보존 및 회복 가능한 수술 입증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09:30]

갑상선암 구강내시경 수술, 고음 발성도 문제없어

은평성모병원 박준욱 교수, 기존 수술과 구강내시경 수술 음성기능 비교
고음까지 큰 변화 없이 안전하게 목소리 보존 및 회복 가능한 수술 입증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01/21 [09:30]

▲ 박준욱 교수

【후생신보】  구강을 통해 흉터 없이 갑상선암을 치료하며 대중적인 수술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갑상선암 구강내시경 수술이 환자 목소리도 안전하게 보존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이비인후과 박준욱 교수팀은 세계에서는 처음으로 기존 수술법과 구강내시경 수술법으로 갑상선암 수술을 받은 환자들의 음성을 비교 분석한 결과, 두 수술법 간에 수술 후 음성기능 보존에는 차이가 없었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자신이 직접 집도한 기존 수술법 수술 환자 38명과 구강내시경 수술 환자 44명을 대상으로 수술 전부터 수술 1달 후까지 설문조사와 음성 검사, 영상 후두 촬영 등을 통해 환자들의 음성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수술 전후의 음성기능 차이를 비교했다.

 

분석 결과, 노래를 부를 때 필요한 고음 발성에서 구강내시경 수술 그룹과 기존 수술 그룹 간에 통계적 차이가 없었으며 일반적인 음성 변화에 있어서도 두 그룹 간에 차이가 없었다.

 

갑상선암 구강내시경 수술은 피부절개 없이 입안의 점막에 3개의 구멍을 내고 내시경을 삽입해 수술하는 신개념 수술법으로 국내에서는 은평성모병원 박준욱 교수팀이 최초(2016년)로 시행해 기존 수술법에 비해 안전성과 우월성을 입증한 바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구강내시경 수술 후 목소리의 기능, 특히 고음 발성 변화에 대한 연구가 전무해 목소리 변화에 대한 환자들의 걱정과 우려가 지속되는 실정이었다.

 

박준욱 교수는 “이번 연구는 구강내시경 혹은 로봇 수술을 통해 피부 상처 없이 갑상선암 수술을 함과 동시에 환자들의 목소리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이어 “가수, 방송인, 교사, 상담가 등 전문적인 목소리 사용자들이 갑상선암 수술 후 음성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수술 전후의 성대 상태 확인 및 수술 중 후두신경 보존, 음성 재활 치료 등을 병행할 수 있는 전문적 의료기관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SCI(E)급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 ‘Journal of Clinical Medicine’(IF: 3.303) 최근호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