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간] ‘K-MED를 이끌 의료정보 표준화의 길’

서울아산병원, AMIS 3.0 개발과정에서 고도화 작업까지 총망라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4:44]

[신간] ‘K-MED를 이끌 의료정보 표준화의 길’

서울아산병원, AMIS 3.0 개발과정에서 고도화 작업까지 총망라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01/20 [14:44]

【후생신보】  환자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의료현장에서는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의료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의료정보시스템을 사용한다. 따라서 의료정보시스템상의 각 데이터들은 병원 내 모든 의료진에게 동일한 의미로 공유될 수 있도록 표준화되어야 한다.

 

하지만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완전하게 표준화하기 쉽지 않은데 2019년 3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표준화된 의료정보시스템을 자체적으로 구축한 서울아산병원이 그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이 표준화된 의료정보시스템인 AMIS 3.0의 개발과정을 시간 순서대로 정리한 책 ‘K-MED를 이끌 의료정보 표준화의 길’을 최근 출간했다.

 

의료기관에서는 처방이나 검사 등 의료정보데이터를 진료과별로 생성하는 경우가 많아 다른 의료행위가 동일한 명칭을 갖거나 동일한 의료행위에 여러 코드가 생성되는 등 비표준화된 경우가 있었다. 통일되고 객관적인 기준으로 데이터가 표준화되지 못하면 의료진이 중복 처방이나 잘못된 처방을 내릴 위험이 있다.

 

병원 내 여러 부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는 의료행위를 파악하고 관리하기도 까다로워 궁극적으로는 의료서비스를 개선하기 어렵다.

 

이에 서울아산병원은 기존에 사용하던 의료정보시스템을 고도화해 국내 처음으로 표준화된 의료정보시스템인 AMIS 3.0을 구축했다.

 

시스템 구축 과정을 공유하기 위해 집필된 이 책은 의료정보데이터 표준화 과정을 담은 국내 첫 도서다.

 

총 3부로 구성된 이 책은 서울아산병원이 의료정보시스템의 표준화 작업을 결심한 계기부터 계획 수립, 참조모델 조사 과정, 의료행위정보의 표준체계를 설계하는 방법, 데이터 정비·전환 과정을 꼼꼼하게 기록했다.

 

또한 표준화된 의료정보시스템 운영법과 현재도 진행 중인 의료정보데이터 고도화 작업을 총망라했다.

 

서울아산병원이 여러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표준화된 의료정보시스템을 구축해 온 과정이 담겨있는 이 책은, 의료행위 표준화를 구축할 계획을 갖고 있는 병원이나 보건의료 관련 기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