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공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정 협력 중요

1차의료기관이 중추 역할 담당하고 모든 부작용 정부가 책임져야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 성명서, 의료기관 직·간접 지원 강화도 요구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6:58]

성공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정 협력 중요

1차의료기관이 중추 역할 담당하고 모든 부작용 정부가 책임져야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 성명서, 의료기관 직·간접 지원 강화도 요구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01/19 [16:58]

【후생신보】  성공적인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위해 의-정 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고 백신 부작용에 대해 서는 정부가 책임을 지고 특히 충분한 경험과 능력이 있는 1차의료기관이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울특별시개원내과의사회(회장 이정용 이하 의사회)는 19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성공적인 코로나 백신 접종을 위해서 정부는 의료계와 긴밀하게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의사회는 K 방역으로 전세계적 유명세를 탔지만 방역 당국은 전문가 단체의 자문보다는 비용이나 행정 절차 등을 우선시 해 방침을 결정하고 통보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감염병 전문가들이 유행 차단을 위해 선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요청했으나 정부는 감염전파 위험이 높은 업종의 영업을 유지해 유행을 선제적으로 막을 수 있는 시기를 놓쳤고 형평성에 어긋난 원칙없는 영업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해 소규모 사업장의 피해는 커졌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코로나 의심 환자 진료와 확진자 치료에 최선을 다한 의료기관과 의료인에 대한 직·간접적인 재정지원 및 정책지원이 부족했다고 주장했다.

 

의사회는 지난해 대구, 경북 지역의 대유행 시기에 자원봉사에 참여했던 의료진들에 대한 수당 지급 지연과 코로나19로 인해 폐업 및 경영악화에 빠진 의료기관들에 대해 재난지원금 같은 직접 지원 뿐 아니라 세금 감면 등 간접지원이 되지 않고 있다며 정부와 지자체에 지원을 촉구했다.

 

이와함께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 관련, 정부와 방역 당국은 의료계 자문과 권고사항을 충분히 반영해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책을 하고 접종 후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이상 반응에 대한 책임은 접종 의료기관에 떠넘기지 말고 정부가 책임지는 자세로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절대 원칙을 세울 것을 주문했다.

 

특히 의사회는 인플루엔자 등 국가예방접종 사업의 경험과 능력이 있는 1차의료기관들이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사업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맡아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