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政, 화이자‧얀센 코로나 백신 1,600만 명분 확보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2/24 [09:17]

政, 화이자‧얀센 코로나 백신 1,600만 명분 확보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2/24 [09:17]

【후생신보】정부가 화이자,얀센과 코로나19 백신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화이자 백신은 1000만명분, 얀센은 600만 명분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어제 이 같은 계약이 이뤄졌다고 발표했다.

 

정 총리는 "얀센의 경우, 당초 예정된 물량보다 200만명분이 더 많은 총 600만명분을 확보했다"며 "내년 2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어 "화이자 백신은 1000만 명분을 확보하고 일단 내년 3분기부터 국내에 들어온다"며 "도입시기를 2분기 이내로 더 앞당기기 위해 국가차원의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영국, 미국 등 여러 나라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됐으며 대부분 백신이 절박한 나라들 이다"라며 "정부는 먼저 접종된 백신이 안전한지, 효과가 충분한지 등을 면밀히 들여다보며 국민이 가능한 한 빨리 안심하고 접종을 받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정총리는 백신구매 권한을 둘러싼 논란에 “백신구매의 법적인 권한은 질병관리청에 있으며 백신만큼은 한 부처의 일이 아니라 정부 전체가 책임진다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정부, 화이자, 얀센, 코로나19, 백신, 구매계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