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웅제약 ‘호이스타정’ 2a 임상 Topline 결과 발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12/23 [16:26]

대웅제약 ‘호이스타정’ 2a 임상 Topline 결과 발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12/23 [16:26]

【후생신보】대웅제약(사장 전승호)은 ‘호이스타정’의 코로나19 치료 효과에 대한 2a상 임상 Topline 결과를 23일 공개했다.

 

호이스타 2a 임상은 서울대 오명돈 교수(총책임자)외 13개 기관 연구진이 경증 또는 무증상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위약대조, 무직위 배정, 이중눈가림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웅제약은 “주평가변수인 바이러스 음전까지 걸린 시간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다”면서도 “바이러스가 제거되는 속도는 호이스타 군이 위약 군보다 더 빠른 경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호이스타의 작용기전이 바이러스의 직접 사멸이 아닌 세포 내 침투를 막는다 점에서 주목할 만한 결과라고 대웅 측은 강조했다.

 

더욱이 환자의 임상 증상이 개선되기까지 걸린 시간도 서열척도(ordinal scale)와 뉴스점수(NEWS score) 분석 결과 호이스타군에서 회복이 더 빠른 경향을 보였으며, 증상척도의 개선 결과는 임상적 의미가 큰 만큼 세부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임상시험에 참여한 연구진들은 “이번 임상 2a상 시험 결과 호이스타정은 환자의 증상 개선과 바이러스 제거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치료적 탐색시험의 목적에 부합하는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확인하였다는 데 의미가 크다”며, “이에 앞으로 대규모 2b/3상 임상시험을 진행하여 치료 효과를 최종 확인할 계획”임을 밝혔다.

 

현재 결과는 톱라인 결과로, 아직까지 모든 수치를 분석하지는 못하였기 때문에 추가 분석 및 임상참여 연구진 및 감염내과 전문가들과의 면밀한 고찰을 통해 최종결과를 학술지에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이번 2a상 시험 결과, 호이스타정 복용만으로 자가 치료가 가능해질 수 있다는 믿음이 후향적 분석결과에 이어 이번 임상 시험에서도 확인된 것”이라며 “이미 임상 2b/3상을 위한 준비를 마친 상황이니, 빠르게 대규모 환자에서 같은 결과를 도출하여 2021년 상반기 내 임상 3상 결과를 확보해 호이스타가 글로벌 코로나19 치료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지난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호이스타정’의 2상 임상시험을 2/3상 임상시험으로 병합 승인받아, 경증 대상 1,000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에 착수한 바 있다.

ㅋㅋ 20/12/23 [16:35] 수정 삭제  
  대웅이 그렇게 좋냐 앙?
ㅋㅋ 20/12/23 [16:36] 수정 삭제  
  적당히 좀 해라 기자가 뒤가 숭숭하면 안창피하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웅제약, 호이스타,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