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백신도입TF 개선 시급

강기윤 의원, “민관합동 구성·전문가 확대 및 더 많은 권한 필요"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2/23 [13:19]

코로나19 백신도입TF 개선 시급

강기윤 의원, “민관합동 구성·전문가 확대 및 더 많은 권한 필요"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2/23 [13:19]

【후생신보】코로나19 백신도입TF 구성원이 지나치게 공무원 중심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해외개발 코로나 백신도입TF 구성원의 87%가 공무원(13명)이라고 지난 22일 밝혔다.

 

강 의원이 보건복지부를 조사한 결과, 지난 6월 29일부터 구성돼 운영된 백신도입 특별전담팀(TF)의 구성원 15명 중 87%인 13명이 공무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복지부 4명, 외교부 2명, 기재부 1명, 식약처 2명, 질병관리청 4명으로 모두 국과장급 공무원이었으며 민간전문가는 단 2명에 그쳤다.

 

백신도입TF는 지난 6월 29일부터 현재까지 총 17회 열렸으며, 해외 코로나 백신 개발 및 협상 동향 등을 파악 및 공유하고 국내 확보 방안 등을 논의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강기윤 의원은 “현 상황에서 공무원 중심 TF로는 성과를 내는 것이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정부는 민간합동 범부처 백신TF팀을 만들고 민간 백신 전문가들을 대폭 늘리는 동시에 지금보다 더 많은 권한을 줘 백신 확보에 보다 공격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해외개발, 코로나19, 백신도입TF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