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심평원, ‘시범사업 자료제출 전용 시스템’ 구축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2/21 [09:52]

심평원, ‘시범사업 자료제출 전용 시스템’ 구축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2/21 [09:52]

【후생신보】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평원)은 정부 주관 시범사업의 자료제출에 따른 행정 부담 감소와 업무 편의 향상을 위해 ‘시범사업 자료제출 시스템’을 구축해 12월부터 운영 중이다.

 

시범사업 자료제출 시스템은 참여기관의 EMR, OCS 등과 연계하거나 엑셀업로드, 직접입력 등 방법으로 자료를 제출할 수 있는 시범사업 전용시스템이다.

 

기존 ‘요양기관업무포털’로 해당 서식을 입력하거나 스캔 자료를 첨부하는 방식보다 다양하고 편리해졌다는 평가다.

 

특히, EMR, OCS 등과 연계해 자료를 제출하는 경우는 송·수신 프로그램 Agent를 통해 시범사업별 표준화된 서식을 전송할 수 있어 의료기관의 편의성과 접근성을 향상시켰다.

 

시스템은 업무안내, 시범사업 신청·서식관리, 통계, Agent 가이드 등 메뉴로 구성했다.

 

심평원은 참여기관이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시범사업 서식별/제출방법별/기간별 건수 등 맞춤형 통계를 제공하고, 참여기관은 시스템의 통합 로그인을 통해 업무포털 등 다른 시스템 이용도 가능하다. 

 

또한, ‘Agent 가이드’에서 Agent 설치 및 이용방법을 확인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자료제출 시스템의 시범사업 메뉴로 직접 접속이 가능하다. 

 

지점분 의료수가실장은 “현재 수술 전후 교육상담 시범사업,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사업, 중증소아 재택관리 시범사업 등 총 12개 시범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신규 시범사업을 대상으로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라며 “앞으로도 시범사업 참여기관이 쉽고 편리하게 자료를 제출할 수 있도록 EMR 연계 기능 활용을 적극 권장하고, 기능 개선 및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 시범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