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미 송영숙 회장, ‘자랑스러운한미인상’ 제정

첫 수상 영광은 김성완 MR․최진명 팀장․김정국 PL 3명에 돌아가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12/18 [15:12]

한미 송영숙 회장, ‘자랑스러운한미인상’ 제정

첫 수상 영광은 김성완 MR․최진명 팀장․김정국 PL 3명에 돌아가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12/18 [15:12]

▲ (사진, 왼쪽부터) 2020 자랑스러운한미인상을 수상한 김정국 PL(R&D부문), 김성완 MR(영업부문)과 최진명 팀장(생산부문).

【후생신보】한미약품그룹 송영숙 회장이 사재를 출연해 ‘자랑스러운한미인상’을 제정, 올해 첫 수상자들을 선정, 시상했다.

 

자랑스러운한미인상은 한미약품그룹의 중요 덕목인 창조와 혁신, 도전 정신으로 우수한 성과를 창출한 직원을 선정해 포상하겠다는 송 회장의 뜻에 따라 제정됐다.

 

18일 오전 서울 한미약품 본사 2층에서 열린 시상식은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됐다.

 

올해 수상자는 국내사업부(영업) 김성완 MR과 팔탄공단 품질관리팀 최진명 팀장(생산), 연구센터 바이오신약팀 김정국 PL 등 3명이다.

 

김성완 MR은 국내사업부 최우수 매출 성과와 함께 종병사업부 3년 연속 매출 종합평가 1위를 달성한 실적 등을 인정받았다.

 

수상자들에게는 아크릴 조형물로 만든 상패에 골드바 부상(副賞)이 부착돼 수여됐다. 이 조형물 상패는 사진과 조형, 건축예술 분야에서 세계적 명성을 쌓은 고명근 작가가 송 회장과 협의해 제작했다.

 

송영숙 한미약품그룹 회장은 “제약강국, 글로벌한미라는 목표를 향해 최선을 다해 준 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의미에서 상을 제정했다”며 “회사가 직원들의 삶과 동행하고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는 따뜻한 경영을 실천하겠다는 다짐의 의미도 담고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