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씨앤팜, CP-COV03 혈중유효농도 난제 해결

경구 1회 투여로 바이러스 100% 억제 12시간 효과 지속…실험 결과 공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12/08 [14:20]

씨앤팜, CP-COV03 혈중유효농도 난제 해결

경구 1회 투여로 바이러스 100% 억제 12시간 효과 지속…실험 결과 공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12/08 [14:20]

【후생신보】씨앤팜이 개발 중인 코로나 치료제의 시험 결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1회 투여 만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100% 억제했고 효과는 12시간 지속됐다.

 

현대바이오사이언스(대표 오상기, 이하 현대바사)는 대주주인 씨앤팜의 니클로사마이드 기반 개량신약으로 개발한 ‘CP-COV03’의, 이 같은 약물동태실험 결과를 8일 공개했다.

 

이에 따라 씨앤팜은 CP-COV03의 효력실험을 정부 지원으로 내년 1월 초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에서 진행키로 했다고 현대바사는 밝혔다. 씨앤팜은 효력실험에서 유의미한 효능 자료가 확보되면 곧바로 임상 2상을 거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니클로사마이드’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코로나19 치료용 후보 약물 1위로 선정, 관심을 끈 바 있다. 하지만 ▲체내 흡수율이 지나치게 낮고 ▲바이러스 활성을 억제하는 혈중농도를 유지하기 어려워 곤란을 겪었다.

 

뛰어난 항바이러스 효능에도 불구, 경구제로는 흡수율이 너무 낮고 주사제로는 유효 혈중 농도를 1시간도 유지하기 어려웠지만 씨앤팜은 이를 극복한 것이다.

 

씨앤팜은 지난 10월 CP-COV03가 니클로사마이드 보다 12.5배 높은 최고 혈중 약물농도를 나타낸 실험결과를 공개함으로써 체내 흡수율 문제 해결을 확인한 바 있다. 이번에 100% 항바이러스 유효 혈중농도를 12시간 유지함에 따라 하루 2회 알약이나 캡슐 복용만으로 코로나19를 치료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더욱 커졌다.

 

현대바이오는 “코로나19 치료용 알약 등 먹는 약이 탄생하면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 사태를 맞아 보건당국이 새 활로로 모색 중인 '자가(自家) 치료’의 길이 활짝 열리게 된다”며 “코로나19 환자 급증에 따른 병실 부족 등 의료대란 위기를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씨앤팜, 현대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니클로사마이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