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일동 계열사 아이디언스, 330억 유치 성공

항암제 IDX-1197 개발 가속화 전망…추가 파이프라인 확보 예정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11/09 [13:49]

일동 계열사 아이디언스, 330억 유치 성공

항암제 IDX-1197 개발 가속화 전망…추가 파이프라인 확보 예정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11/09 [13:49]

 

【후생신보】일동홀딩스 계열의 신약개발전문회사 아이디언스(대표 이원식)가 2019년 설립 이후 첫 번째 재무적투자자(FI) 자금유치에 성공했다. 투자 유치 규모는 330억 원이다.

 

아이디언스 측에 따르면 이달 6일까지 회사는 330억 원 규모의 투자금 확보에 성공했다.다음달 약속된 금액까지 합할 경우 유치금액은 400억 원에 달할 예정이다. 투자에는 유안타인베스트먼트, TS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캐피탈, 서울투자파트너스 등 기관 투자자가 참여했다.

 

이번 투자금은 미국서 허가 임상시험 진입을 앞두고 있는 혁신신약 후보물질 ‘IDX-1197’의 임상 개발 등에 사용될 계획이다.

 

IDX-1197의 현재 임상1b2a를 국내 18개 임상시험센터에서 7개의 암종을 대상으로 진행중이다. 또, 한국, 미국, 중국에서 위암을 대상으로 한 항암화학요법과 IDX-1197의 병용치료 임상시험도 개시할 예정이다.

 

IDX-1197은 ‘PARP(Poly ADP-ribose polymerase)’라는 효소의 작용기전과 암세포 DNA의 특성을 이용해 암을 치료하는 표적항암제 후보물질이다. 회사는 최신 비임상, 임상시험 결과에서 확인한 IDX-1197의 우월성 입증 데이터를 내년에 AACR(미국암연구학회), ASCO(미국암학회) 등에서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도입을 앞두고 있는 후보물질들도 잠재력이 큰 혁신신약 후보물질들이며 간암, 삼중음성유방암 등 미충족 수요가 높은 분야에서 신속한 개발을 통해 조기에 상업적 성과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이원식 아이디언스 대표는 “이번 자금유치는 회사의 파이프라인 확보 능력 및 신약개발 역량에 대한 투자자의 신뢰가 반영된 결과”라며 “아이디언스는 관계회사인 일동제약, 애임스바이오사이언스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약연구개발의 속도와 효율 측면에서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성공 가능성이 높은 우수 신약과제를 다수 확보하고 조기 기술수출과 임상개발을 병행하는 방법으로 안정적인 신약개발 사업모델을 확립한 이후, 기업공개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