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령 뉴라펙, 20년 2분기 33억 매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11/02 [14:27]

보령 뉴라펙, 20년 2분기 33억 매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11/02 [14:27]

【후생신보】보령제약(대표 안재현, 이삼수)은 GC녹십자의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 ‘뉴라펙’에 대한 공동판매 시행 2년여 만에 분기 매출실적(IQVIA 기준)이 230% 성장했다고 2일 밝혔다.

 

뉴라펙은 지난 2015년 GC녹십자가 자체 개발한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로, 양사는 지난 2018년 10월 뉴라펙의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계약에 따라 양사가 함께 뉴라펙 공동 영업 및 마케팅을 진행중이다. 유통은 보령제약이 맡고 있다.

 

계약 전인 2018년 2분기 뉴라펙의 매출실적은 약 10억원 규모였으나 2020년 2분기에는 약 33억원 정도로 약 230%의 성장했다. 현재 국내 2세대 호중구감소증 치료제는 뉴라펙을 포함해 4개 제품이 출시돼 있으며 분기 시장 규모는 112억 원 정도다.

 

이 같은 성장에는 GC녹십자의 R&D 역량과 보령제약의 영업 마케팅 역량이 결합,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때문으로 읽힌다.

 

보령제약 항암부문 김영석 부문장은 “이번 뉴라펙의 성과는 GC녹십자와의 사업적인 측면을 넘어 더 많은 환자와 의료진에게 우수한 치료 옵션을 제공하고, 치료성과 향상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한편, 뉴라펙은 암환자의 항암제 투여 시 체내 호중구 수치가 감소해 면역력이 떨어지는 부작용을 예방하는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다. 호중구는 골수에서 생성되며 면역의 주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일반적으로 항암화학요법 1주기 중 4~6회 투여해야 했던 기존 1세대 호중구감소증치료제와 달리 뉴라펙은 1주기당 1회 투여만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라펙, 호중구감소증치료제, GC녹십자, 보령제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