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경없는의사회 ‘코로나19 백신’ 웨비나 개최

코로나 19 백신 접근성 해결 방안 모색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16:34]

국경없는의사회 ‘코로나19 백신’ 웨비나 개최

코로나 19 백신 접근성 해결 방안 모색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10/22 [16:34]

후생신보 윤병기 기자】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21일 ‘인류를 위한 공공재, 코로나19 백신(COVID-19 and People’s Vaccine)’이라는 제목으로 웨비나를 개최했다.

 

코로나19 백신이 각 국가와 기업의 이해관계를 넘어 ‘인류 공공재’로 사용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정부, 기업, 연구자들이 나아가야 할 방법을 모색해보고자 하는 취지로 기획된 웨비나로, 각 부문을 대표한 연설자와 패널이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국경없는의사회 필수의약품 접근성 강화 캠페인(Access Campaign)의 의료혁신 및 접근성 정책 자문인 마누엘 마틴(Manuel Martin)이 기조연설을 했으며, 문수리(Suerie Moon) 제네바 국제개발대학원 국제보건센터장이 좌장을 맡아 권순만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IVI) 사무총장, 임상범 주제네바 대한민국대표부 차석대사, 윤진원 제넥신 연구기획이 참여한 패널토론이 이어서 진행됐다.

 

백신의 안정성과 효과성, 제조 확대, ‘백신 민족주의’ 극복, 저소득 국가에서의 적합성, 가격 적정성 등 백신의 접근성 보장을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를 짚어보며 해결책을 모색했으며, ‘모두가 안전해질 때까지 코로나19 팬데믹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 아래 각국 정부와 연구부문의 적극적인 협력과 연대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전 세계 70여개국 400여개 프로젝트를 통해 전 세계 인도적 위기 현장에서 의료지원을 제공한다.

 

독립성, 공정성, 중립성의 원칙을 바탕으로 무력 분쟁, 전염병 창궐, 의료 사각지대, 자연재해 속에서 생존을 위협받는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1999년에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후 수상기금으로 ‘필수의약품 접근성 강화를 위한 캠페인(Access Campaign)’을 출범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