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정 이상반응 사례 높지 않아 예방접종 중단 상황 아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백신사망 관련 긴급브리핑서 밝혀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7:18]

“특정 이상반응 사례 높지 않아 예방접종 중단 상황 아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백신사망 관련 긴급브리핑서 밝혀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21 [17:18]

▲ 브리핑 하는 정은경 청장(출처 : 질병관리청) 

【후생신보】 “특정 백신에서 중증이상반응 사례가 높게 나타나지 않아 예방접종사업을 중단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

 

전국 각지에서 인플루엔자 백신을 접종받은 이후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라 보고되면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1일 긴급 브리핑을 진행했다.

 

정은경 청장은 “현재까지 사망사례는 총 9건이 보고 됐고 그중에 7건에 대해서 역학조사와 사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 등이 진행 중에 있다”라며 “질병관리청은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를 오늘 오전에 개최했고 지금까지 파악된 조사내용을 바탕으로 이상반응과의 인과관계, 중증이상반응 발생 시 해당백신들에서 재검정 또는 예방접종 사업의 중단의 필요성에 대해서 논의를 진행했다”고 설명 했다.  

 

이어 “논의 결과, 백신과의 직접적인 연관성 그리고 예방접종후 이상반응과 사망과의 직접적인 인과성은 확인되지는 않았다”라며 “특정 백신에서 중증이상반응 사례가 높게 나타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할 때 전체 예방접종사업을 중단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금일 오전까지 보고된 6건 사례에 대해서 피해조사반에서 사례별 논의가 있었다”라며 “조사 중인 사례 중 2건은 아나필락시스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며 나머지 신고 사례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부검 결과와 의무기록조사 등의 추가조사를 통해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는 최종 확인하겠다”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여태까지 현재 대부분 17세 청소년 이외의 나머지 신고된 8명은 대부분 어르신들이다”라며 “예방접종하고의 인과관계는 계속 조사 중이 긴 하지만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서는 예방접종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길 당부 드린다”고 강조했다. 

 

인플루엔자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해 정은경 청장은 올해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후에 이상반응은 지난 20일 기준으로 총 431건이며 신고된 이상반응은 현재 유료접종 대상자가 154건, 무료접종 대상자가 277건이며 국소반응이 111건, 그리고 알레르기 119건, 발열이 93건기타가 104건이라고 설명 했다.  

 

정 청장은 “아직까지 예방접종후 조금이라도 몸이 이상하다고 신고했기 때문에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라며 “역학조사와 피해조사반 등을 통해서 검토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은경청장, 질병관리청, 백신, 백신사망, 예방접종, 인플루엔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