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 비대면 진료, 만성질환‧의원 중심 활발

2월부터 9월까지 79만 6,795건 시행, 의원 54.5% 최다…질병은 고혈압 당뇨병 등 順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20 [06:05]

[국감] 비대면 진료, 만성질환‧의원 중심 활발

2월부터 9월까지 79만 6,795건 시행, 의원 54.5% 최다…질병은 고혈압 당뇨병 등 順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20 [06:05]

▲ 복지위 국정감사때 질의하는 신현영 의원(사진제공 :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후생신보】 코로나19로 일시 허용된 비대면 진료가 만성질환자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이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비대면 전화 진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 비대면 전화 진료를 시작한 올해 2월 24일부터 9월 20일까지 총 79만 6,795건의 진료를 시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전화 진료를 받은 의료기관을 종별로 살펴보면 ▲의원이 가장 많은 43만 4,079건으로 54.5%를 차지했고 ▲종합병원 20.9%, ▲상급종합병원 12.5%, ▲병원 7.7%, ▲한의원 2.8%, ▲요양병원 1.5%, ▲치과의원 0.04%, ▲한방병원 0.02%, ▲치과병원 0.01%이 뒤를 따랐다.

 

질병별로 살펴보면 ▲고혈압 12만 8,351건으로 43.6% ▲당뇨병 20.5%, ▲기관지염 8.1% ▲고지질혈증 5.8% ▲위 식도역류병 5.6% ▲치매 5.5% ▲뇌경색증 3.1% ▲갑상선기능저하증 3.1% ▲알러지비염 2.5% ▲협심증 2.2% 순으로 나타났다.

 

질병별 청구액 역시 ▲고혈압이 20억 2,610만원으로 41.8%를 차지했다. 이어 ▲당뇨병 20.8% ▲치매 8.2% ▲기관지염 7.6% ▲고지질혈증 5.6% ▲위 식도역류병 5.3% ▲갑상선기능저하증 3.3% ▲뇌경색증 3.0% ▲알러지비염 2.4% ▲협심증 2.1%이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 환자가 21.0%(16만 7,567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19.5% ▲70대 17.2% ▲80대 이상 13.5% ▲40대 11.8% ▲30대 6.1% ▲10세 미만 4.9% ▲20대 3.4% ▲10대 2.7%였다.

 

특히 60대 이상 환자 수는 41만 2,134명인 51.7%로 비대면 전화 진료를 이용한 2명 중 1명은 60세 이상의 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20.8%로 가장 높았고 ▲경기 19.8%, ▲대구 16.7% ▲경북 9.4% ▲부산 5.6% ▲경남 5.4% ▲인천 3.6% ▲충남 2.8% ▲충북 2.6% ▲광주 2.6% ▲전북 2.5% ▲대전 2.3% ▲전남 1.8% ▲울산 1.7% ▲강원 1.2% ▲세종 0.7% ▲제주 0.5% 순서였다.

 

신현영 의원은 "감염병 시대에 비대면 진료가 만성질환을 중심으로 활발히 이뤄짐을 확인했다"며, "비대면진료가 대면진료와 병행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방안 마련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보건복지부, 코로나19, 비대면 진료, 만성질환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