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 지방환자 수도권 쏠림 현상 ‘가속화’

이탄희 의원, “수도권 중심 무분별한 병상 증설 제한 필요”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20 [06:13]

[국감] 지방환자 수도권 쏠림 현상 ‘가속화’

이탄희 의원, “수도권 중심 무분별한 병상 증설 제한 필요”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20 [06:13]

【후생신보】 수도권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병상이 증가하면서 지방환자의 수도권 의료기관 쏠림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지방환자의 수도권 의료기관 이용 인원은 298만명(12.1%)으로 2015년 268만명(11.0%)보다 30만명(1.1%p) 증가했다. 같은 기간 진료비는 2992억원(9.3%)에서 4792억원(10.4%)으로 1800억원(1.1%p) 늘었다.

 

특히 지역별 지방환자의 수도권 진료 비율은 강원(25.6%), 충남(23.6%), 세종(18.5%), 제주(15.2%) 순으로 집계됐다. 

 

이들 지역은 KTX, 도로, 항공 등 광역교통시설 발달로 수도권 접근이 쉽다는 공통점이 있다.

 

최근 5년간(2015~2019년) 전체 환자 대비 지방환자 비중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방환자의 수도권 진료 비율은 증가했다.

 

문제는 `병상`이다. 2020년 6월 기준 수도권 병상은 26만 1,767병상으로 전국 병상의 36.7%가 수도권에 몰려있다.

 

그러나 최근 5년간 수도권 병상 증가율은 7.56%로 전국 평균 증가율(5.65%)을 웃돌면서 수도권 병상 집중을 강화하고 있다.

 

이탄희 의원은 "대형병원의 병상은 의료수요를 창출하며 수도권 대형병원에 병상이 증가할 경우 인력·장비·의료기술 등 여타 의료자원 흡수현상이 초래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지역 간 의료자원의 적정한 배분과 안정적인 의료전달체계 구축을 위해 수도권 중심의 무분별한 병상 증설을 제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 국민건강보험공단, 대형병원, 의료기관, 쏠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