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 코로나 팬데믹에도 의료이용 소폭 감소에 그쳐

남인순 의원, 전년대비 3.4% 줄어…“만성질환자 등 안정적 의료이용”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19 [10:06]

[국감] 코로나 팬데믹에도 의료이용 소폭 감소에 그쳐

남인순 의원, 전년대비 3.4% 줄어…“만성질환자 등 안정적 의료이용”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19 [10:06]

▲ 복지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는 남인순 의원(사진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후생신보】 코로나19 팬데믹에서도 전반적인 의료이용이 지난해와 비교할 소폭 감소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에 따르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제출한 ‘코로나19 전후 의료이용 현황’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수진자수는 전년동기 대비 153만명(3.4%) 감소했고, 진료비는 전년동기 대비 3,721억원(0.8%) 감소했으며, 1인당 입내원일수는 전년동기 대비 1.8일(9.6%) 감소하는 등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남인순 의원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만성질환자들이 꾸준히 진료받고 있는 등 대부분의 국민들께서 안정적 의료이용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진료과별 현황을 살펴보면, 올해 상반기 진료비의 경우 전년동기 대비 소아청소년과가 3,266억원(22.4%), 이비인후과가 1,714억원(15.5%), 응급의학과가 628억원(9.9%) 감소하는 등 진료비 감소폭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연령대별로는 올해 상반기 진료비가 0~9세 7,204억원(29.1%), 10~19세 2,346억원(17.2%) 감소하는 등 19세 이하의 진료비 감소폭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상병별 수진자수 현황을 보면, 올해 상반기 수진자수 감소 상위 10순위 중에서 급성기관지염 383만명(33.9%), 급성상기도강염 117만명(32.2%) 등 8개 호흡기질환 상병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는 국민들께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마스크 착용과 올바른 손씻기 등 코로나19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 호흡기질환 환자수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판단된다”며 “올해 상반기 만성질환 수진자수의 경우 고혈압 18만명(3.0%), 2형 당뇨병 12만명(4.6%) 증가하는 등 코로나19 팬데믹에도 안정적 의료이용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정신건강질환의 경우 올해 상반기 수면장애 4만명(9.6%), 우울에피소드 질환 3만명(5.7%) 증가하는 등 정신건강의학과 수진자수는 전년동기 대비 8.6만명(4.7%) 증가하였으며, 중증질환의 경우 암질환 수진자수가 전년동기 대비 2.8만명(2.6%) 증가하는 등 코로나19 팬데믹에도 안정적 의료이용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반면 심장질환과 뇌혈관질환 수진자수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0.3만명(4.6%), 0.1만명(3.6%) 감소하는 등 수진자수가 다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