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 요양병원 불인증 건수·비율 급증

인증원 컨설팅 받지 않는 기관 합격률 저조…제고 방안 강구 필요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0:02]

[국감] 요양병원 불인증 건수·비율 급증

인증원 컨설팅 받지 않는 기관 합격률 저조…제고 방안 강구 필요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16 [10:02]

▲ 복지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는 강선우 의원(사진 :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후생신보】 요양병원 인증신청이 의무화된 2013년 이후 지속해서 불인증 건수 및 비율이 급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효성 제고 방안이 강구된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이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이하 인증원)에서 제출한 '요양병원 인증신청 및 인증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정부는 일부 요양병원에서 발생한 환자 인권, 위생 및 안전 문제 등에 대처하기 위해 2013년부터 요양병원을 의료기관 인증 의무신청 대상에 포함했다. 

 

인증신청만 의무이고, 인증 미획득에 대한 페널티가 부재하다 보니 최근 요양병원의 불인증 사례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인증원은 2010년 설립 직후인 2011년부터 의료기관 대상으로 컨설팅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2011년 컨설팅 사업이 시작된 이래로 977개 의료기관이 인증원의 컨설팅을 진행했으며, 그중 948개가 인증에 합격해 인증 합격률이 97%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컨설팅을 받지 않는 의료기관의 인증 합격률은 85.5%에 불과한 실정이다.

 

강선우 의원은 “정부는 요양병원 관리강화를 위해 인증 의무신청 대상에 포함하고, 인증 비용 전액을 지원하고 있으나 요양병원의 인증 불합격률이 매년 늘어나고 있어 예산 낭비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단순히 인증의 합격률을 높이기 위한 사전 컨설팅에서 벗어나 의료기관의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는 방향으로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 의료기관평가인증원, 요양병원, 인증신청, 불인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