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손목·손가락 다층 절단 환자, 절단보다 접합이 효과적

부산대병원 이상현 교수팀, 짧은 시간내 병원 도착시 적극 고려해야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4:58]

손목·손가락 다층 절단 환자, 절단보다 접합이 효과적

부산대병원 이상현 교수팀, 짧은 시간내 병원 도착시 적극 고려해야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10/13 [14:58]

▲ 이상현 교수

【후생신보】  국내 연구진이 상지에서 발생한 다층 절단(muli-level dysvascular injury) 환자에서 절단 수술보다 접합 수술이 기능과 만족도가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다층 절단’은 환자의 상지에서 사고로 인해 손목과 손가락 등의 여러 부위가 동시에 다발성으로 절단되는 것을 말한다.

 

부산대병원 정형외과 이상현 교수팀은 상지에 발생한 다층 절단 환자를 대상으로 2006년부터 2015년까지 10년간 수술적 치료 결과를 보고 했다.

 

이 교수팀은 절단 수술과 접합 수술을 한 그룹을 임상적 결과와 기능적 결과, 주관적 결과를 통해 수술 후 평균 4년 2개월간을 추시 및 비교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 접합 수술이 절단 부위를 정리하는 임상·기능·주관적 결과 모두 뚜렷하게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다친 후 4시간 이전에 수술이 시작돼야 하고 평균 수술 시간이 14시간 이상으로 길고높은 수술비용은 접합 수술의 단점이었다.

 

지금까지 상지에 발생한 다층 절단 환자는 전통적으로 절단 부위를 정리하는 수술을 받아 왔다.

 

절단 부위의 접합 수술은 기능과 만족도가 절단술에 비해 뚜렷하게 좋지 않다는 점 때문에 시행 여부에 대해 논란이 있기도 했다.

 

이상현 교수는 “최근 통신과 교통의 비약적인 발달에 힘입어 절단 환자가 중증 외상센터까지 접합 수술이 가능한 시간 이내에 도착하는 경우가 많아졌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상지에 발생한 다층 절단 환자가 짧은 시간 안에 병원에 도착하면 접합 수술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상현 교수는 “만약 예기치 못한 갑작스러운 사고로 손목이나 손가락이 절단됐다면 당황하지 말고 빠른 시간 안에 응급 접합 수술을 받으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며 “그러나 아직 이러한 응급으로 미세 접합 수술에 대한 시스템이 부족해 정부 차원에서의 지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교수팀의 연구 결과는 미세 수술과 성형외과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학술지인 ‘Plastic and Reconstructive Surgery Journal’ 2020년 10월호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