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공적 마스크 7억 개 공급…재고 4,500만개

남인순 의원 “재고물량 해소 대책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06:26]

[국감]공적 마스크 7억 개 공급…재고 4,500만개

남인순 의원 “재고물량 해소 대책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12 [06:26]

【후생신보】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대란에 대응해 공적 공급 제도를 시행한 결과, 보건용 마스크 약 7억 개가 공급되고 4,500만개는 재고로 남은 것으로 추산됐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에 따라 약국과 우체국, 농협하나로마트에 공적 공급한 보건용 마스크는 7억 735만3000개로 집계됐다. 재고량은 4500만장으로 추산했다.

 

이 중 지오영 컨소시엄이 5억1638만개, 백제약품이 1억6918만개 등 총 6억8556만여개를 약국에 공급했다. 농협하나로마트는 1465만개, 우체국 713만개를 취급했다. 공적 공급 제도가 시행된 올해 3월9일부터 7월11일까지의 집계다.

 

재고는 지난 8월 기준 지오영 7500만장, 백제약품 2000만장으로 보고됐다. 이후 정부 비축 등에 활용돼 현재 재고는 약 4500만장 수준이다.

 

한편, 식약처는 8월말 현재까지 매점매석 40건, 긴급수급조정조치 위반 23건을 적발해 고발 조치했다. 위반 물량은 보건용 마스크 2822만1000개, 수술용 마스크 151만7000개, 손소속제 22만3000개에 달했다.

 

남인순 의원은 “공적 공급 제도는 마스크 대란을 극복하고 수급안정을 이루는 데 크게 기여했다”며 “단, 지오영과 백제약품에 남아 있는 420억원 상당 재고물량에 대해 이렇다 할 해소대책을 마련하지 않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지자체 비축 및 공급이나 해외 마스크 원조 시 우선적으로 재고물량을 처리하는 등 해소 대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식품의약품안전처, 코로나19, 마스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