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 서울대병원 외래 진료시간 3분대 불과

신현영 의원 "충분히 진료 받기 위해 진료시스템 변화 필요“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06:23]

[국감] 서울대병원 외래 진료시간 3분대 불과

신현영 의원 "충분히 진료 받기 위해 진료시스템 변화 필요“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12 [06:23]

▲ 복지위 국정감사때 질의하는 신현영 의원(사진제공 :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후생신보】 서울대병원 외래환자 3명 중 1명은 진료시간이 3분대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서울대병원에서 제출받은 '2020년 1월∼8월 외래환자 진료 현황'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내과처럼 외래환자가 많은 과는 진료시간이 3분대에 불과했다.

 

진료과별로 살펴보면 ▲ 순환기내과를 찾은 환자는 1인당 평균 3.55분의 진료를 받아 가장 짧은 시간을 기록했고 ▲ 소화기내과 3.68분 ▲ 비뇨의학과 3.69분 ▲ 내분비대사내과 3.72분 ▲ 혈액종양내과 3.77분순이었다.

 

이들 5개 과에서 3분대 진료를 받은 외래진료 환자 수만 총 34만2천561명으로, 같은 기간 서울대병원 전체 외래환자 104만7천675명의 32.7%를 차지했다.

 

반면 핵의학과, 감염내과, 마취통증의학과, 알레르기내과 등 상대적으로 외래환자가 적은 과는 최대 10분대 진료시간을 기록했다.

 

신현영 의원은 "초진, 재진 구분 없이 환자 한분 한분이 충분히 진료를 받기 위해서는 서울대병원 진료시스템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서울대병원, 외래환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