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 BCG백신, 주사형보다 도장형 더 많이 접종

남인순 의원, “주사형 안정적 접종 위해 수급에 만전 기해야”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08:34]

[국감] BCG백신, 주사형보다 도장형 더 많이 접종

남인순 의원, “주사형 안정적 접종 위해 수급에 만전 기해야”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07 [08:34]

【후생신보】 WHO 및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예방접종 효과를 위해 정확한 용량으로 접종이 가능한 ‘피내용(주사형) BCG백신’접종을 권하고 있음에도 ‘피내용 BCG백신’의 국내 수급 불안으로‘경피용(도장형) BCG백신’을 ‘피내용 BCG백신’보다 더 많이 접종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받은 ‘피내용 BCG백신과 경피용 BCG백신 접종현황’을 보면 최근 6년간 ‘경피용 BCG백신’접종자가 ‘피내용 BCG백신’접종자보다 20만 명 이상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피내용 BCG백신’이 국가예방접종사업 임에도 불구하고  2015년도, 2017년도, 2018년도에는‘피내용 BCG백신’의 부족으로 ‘경피용 BCG백신’을 임시예방접종사업으로 진행한 결과 ‘경피용 BCG백신’접종이 2015년도와 2017년도에는 각각 약 2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경피용 BCG백신’은 국가예방접종사업 대상 백신이 아닌 관계로 일부 접종 건만 예방접종통합관리시스템에 등록돼 있어 실제 ‘경피용 BCG백신’접종 현황이 더 높을 수 있다고 밝혔다.

 

‘경피용 BCG백신’은 피접종자의 숙련도에 따라 접종량 유지가 어려워 예방접종 효과가 일관적이지 않고, 백신 비용도 ‘피내용 BCG백신’과 비교해 10배~18배 이상 크게 차이가 날 만큼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인순 의원은 “2019년도부터는 피내용 BCG백신 접종이 늘고 있다”며 “국가예방접종사업인 ‘피내용 BCG백신’을 안정적으로 접종할 수 있도록 ‘피내용 BCG백신’ 수급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부모들을 대상으로 피내용 BCG 백신의 효용성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질병관리청, WHO, 예방접종전문위원회, 피내용, 경피용, 백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