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대생 본과 4학년 "의사 국시 응시하겠다"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 위해 노력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13:40]

의대생 본과 4학년 "의사 국시 응시하겠다"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 위해 노력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9/24 [13:40]

【후생신보】 의사국가시험을 거부해온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이 국시 응시 의사를 밝혔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24일 "전국 40개 의대·전원 본과 4학년은 국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의 확산으로 인해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 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대한민국의 건강한 의료 환경 정립에 있어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며 "끝으로 우리나라의 올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는 정부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7일 열린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정부는 의사국시 응시를 거부한 의대생 개개인이 명확하게 응시 의사를 표시해야 구제 여부를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