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대병원, 유방센터 새 단장 완료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09:43]

서울대병원, 유방센터 새 단장 완료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9/24 [09:43]

【후생신보】  서울대병원이 지난 21일 대한외래로 이전한 유방센터를 새로 오픈해 환자와 내원객이 이전보다 넓고 쾌적한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유방센터 이전은 환자의 접근성을 더했다. 유방암은 수술은 물론 방사선, 항암, 표적 치료 등 다양한 치료가 필요해 여러 과의 협진이 필수적이다. 서울대병원 대한외래는 여러 진료과가 위치했으며 병원 어느 곳이든 이어지는 만큼 환자들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서울대병원 유방센터는 2004년 개소해 연간 2,000여 건 이상의 유방 수술과 성형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환자의 유방암 특성을 유전적으로 분석해 환자 맞춤형 치료를 실현하고 있다.

 

한편 한원식 유방센터장(외과)은 “이번 이전을 통해 의료진이 환자에 집중할 수 있는 좋은 환경을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내 유방암치료를 선도하고 세계 초일류 센터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