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세계간호사의 해에 세계를 간호하다”

간협, 18일 ICN등 6개국과 ‘오슬로 간호학술포럼’ 열어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9/21 [08:57]

“세계간호사의 해에 세계를 간호하다”

간협, 18일 ICN등 6개국과 ‘오슬로 간호학술포럼’ 열어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9/21 [08:57]

【후생신보】 대한 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18일 오후 ‘세계 간호사 해를 맞이하여 세계를 간호하다’를 주제로‘오슬로 간호학술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오슬로 간호학술포럼은 하워드 캐톤 ICN(국제간호협의회)사무총장과 신성례 ICN 제3부회장, 비안스타인 독일 간호협회장, 카로 이탈리아 간호협회장, 바바라 스틸웰 Nursing now사무총장을 비롯 노르웨이·덴마크 등 6개국의 간호협회·주한대사관 관계자들이 대한간호협회 지하 강당에서 화상 회의로 진행됐다.


오슬로 간호학술포럼은 대한간호협회가 노르웨이 등 북유럽 6개국 간호협회와 문화·학술 교류 활성화를 위해 열었다.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은 인사말에서 “코로나 사태로 수많은 확진 환자들을 돌본 세계 간호사들의 소중한 경험은 기억되고 다음 세대로 전해져야 한다”고 했다.


신 회장은 “나이팅게일이 200년전 간호사들을 위해 등불을 밝혔듯이 한국의 소록도에서 43년간 한센병 환자를 돌본 노르웨이 출신 간호사 마리안느와 마가렛도 노벨 평화상 수상을 통해 코로나 전선에서 고생하는 간호사들에게 등불을 밝혀줄 것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하워드 캐톤 ICN사무총장은 ‘재난 현장에서 간호사 역할’이란 기조연설에서 “간호사 없이는 코로나 팬데믹과의 전쟁에서 이길 수 없다”며 “두려움을 무릅쓰고 코로나 환자 돌보기에 헌신한 간호사들의 용기와 영웅적 활동이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박영우 병원간호사 회장도 코로나가 대구에서 창궐하던 지난 3월 간호사 부족에 시달리던 대구 지역 병원에 자원한 김성덕, 강정화 두 간호사가 코로나 방역 전선에서 귀감이 됐다고 강조했다.


김성덕 간호사는 감염 위험과 가족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대구로 자원했고, 자가격리할 장소에 생필품, 옷까지 마련해 자가 격리의 모범을 보여 국민들에게 큰 인상을 남겼다.


강정화 간호사도  6주간 병원의 코로나 환자 병동에서 근무한 뒤 자가 격리 중 확진됐다.

 

두 간호사는 코로나 환자를 돌본 간호사 입장과 감염된 뒤 환자로 입원해 바라본 간호사의 모습 등을 각종 언론매체의 인터뷰를 통해 홍보했다.


노르웨이 아르티크 대학교 노컬센 교수는 ‘노르웨이 파견 간호사에 관한 연구’에서 6·25때 한국에 파견된 노르웨이 야전병원의 활약상에 주목했다.

 

특히 야전병원에서 근무한 간호사 111명은 ‘한국의 자매(Korean Sisters)로 불렸고, 이들은 지역주민에게도 필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한국 의료 발전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연회비아깝다 20/09/22 [04:50] 수정 삭제  
  연회비 받으면 제발 일쫌 ^^ 연회비 아깝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