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내 투석환자 10년간 두 배 증가…10만명 넘었다

신장학회, 말기신부전 환자 등록사업 분석 결과 발표…유병률은 세계 여섯 번째·사망자는 연 20명으로 감소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09:22]

국내 투석환자 10년간 두 배 증가…10만명 넘었다

신장학회, 말기신부전 환자 등록사업 분석 결과 발표…유병률은 세계 여섯 번째·사망자는 연 20명으로 감소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9/15 [09:22]

【후생신보】  우리나라 투석 환자는 지난 10년간 두 배로 증가해 현재 투석을 받고 있는 환자수가 1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신장학회 (이사장 양철우)는 2019년 말기신부전 환자 등록 사업을 분석해 우리나라 투석 환자 유병률과 사망률을 발표했다.

▲ 우리나라 말기 신부전 환자는 매년 증가하여 지난 10년간 두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장학회 발표에 따르면 말기 신부전 유병률은 2019년 1만 6,000명의 투석 환자가 발생해 전세계적으로도 여섯 번 째에 해당할 만큼 발생률이 높았다.

 

특히 고령 환자의 말기 신부전 유병률은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말기 신부전 환자 사망률은 투석 기술 등의 발달로 지속적으로 감소해 1년에 1000명당 사망 환자수가 2001년 120명에서 2019년 20명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65세 이상 고령 또는 당뇨병이 동반된 말기 신부전 환자는 65세 이하나 당뇨병이 없는 말기 신부전 환자에 비해 사망률이 증가했다.

 

대한신장학회 등록이사 김용균 교수는 “우리사회의 고령화와 당뇨환자 증가로 말기신부전 환자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이러한 말기 신부전 환자의 원인이 되는 만성 콩팥병의 예방과 진행을 억제하는 국가적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신장학회는 1985년부터 말기신부전 환자 등록 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말기 신부전 환자의 진료 가이드라인 개발과 정책개발을 위한 양질의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