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웅제약, 코로나 치료제 ‘카모스타트’ 개발 잰걸음

파스퇴르․원자력의학원과 해외 연구자 임상 계약…글로벌 협력관계 구축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8/20 [15:53]

대웅제약, 코로나 치료제 ‘카모스타트’ 개발 잰걸음

파스퇴르․원자력의학원과 해외 연구자 임상 계약…글로벌 협력관계 구축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8/20 [15:53]

▲ 19일 대웅제약 본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해외연구자 임상 협약식에서 한국원자력의학원 김동호 임상연구부장(왼쪽), 대웅제약 전승호 대표(가운데),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류왕식 연구소장(오른쪽)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후생신보】 대웅이 코로나19 치료제 ‘카모스타트’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지난 19일 삼성동 본사에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소장 류왕식, 이하 파스퇴르), 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김미숙, 이하 의학원)과 코로나19 치료제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메실산염)에 대한 해외 연구자 임상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계약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대웅제약은 임상시험에 필요한 의약품 공급과 해외 임상시험 승인 지원, 긴급사용승인 신청 등 허가와 관련된 제반 사항을 수행하게 된다. 파스퇴르는 해외 연구자 네트워크 개발 및 공동연구의 원활한 진행, 의학원은 해외 연구자와 임상 프로토콜을 공동 개발하며 임상시험이 잘 수행되도록 각각 도울 예정이다.

 

카모스타트는 최근 세계적인 학술지 셀(Cell)에 코로나19 바이러스 효과가 게재, 주목 받은 바 있는 성분이다. 해당 논문에 따르면 카모스타트가 바이러스의 세포 진입에 필요한 프로테아제(TMPRSS2)의 활성을 억제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파스퇴르 연구에서도 카모스타트의 효과는 확인됐다. 사람 폐세포에서 ‘카모스타트’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억제 효능을 평가한 결과 대조군으로 사용된 렘데시비르 보다 우수한 항바이러스 효능이 확인됐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파스퇴르, 의학원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호이스타정’의 글로벌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속화를 기대한다”며 “대웅제약은 ‘카모스타트’를 포함해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중인 ‘니클로사마이드’ 등의 개발을 신속히 완료해 무증상 확진 환자부터 중증 환자에 이르는 모든 코로나19 환자들에게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류왕식 파스퇴르 소장은 “대웅제약, 의학원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경구용 약물인 ‘카모스타트’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능이 신속히 임상에서 검증돼 경증 환자 치료 및 코로나19 종식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만성 췌장염 및 위절제 수술 후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호이스타정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지난 7월 6일 식약처로부터 임상 2상 시험을 승인받았다.

 

호이스타정은 대웅이 자체 생산으로 시판 중인 제품이라는 점에서 보다 속도감 있는 치료제 개발이 예상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웅제약, 파스퇴르연구소, 원자력의학원, 카모스타트, 코로나19, 호이스타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