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평가 신청서 51개 병원 제출

현재 지정된 42개 상급종합병원 외 9개 종합병원 신규 신청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8/04 [10:26]

제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평가 신청서 51개 병원 제출

현재 지정된 42개 상급종합병원 외 9개 종합병원 신규 신청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8/04 [10:26]

【후생신보】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제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평가를 받기 위해 기존 42개 상급종합병원 외에 9개 종합병원을 포함하여,  총 51개 의료기관이 신청서를 제출하였다고 밝혔다.

  

 

추가 신청한 의료기관은 순천향대서울병원(서울), 이대목동병원(서울), 중앙보훈병원(서울), 인제대해운대백병원(경남동부), 울산대병원(경남동부), 가톨릭대성빈센트병원(경기남부), 강릉아산병원(강원), 건양대병원(충남), 삼성창원병원(경남서부)이다.

 

진료권역별로는 서울권 3개, 경남동부권 2개, 경기남부·강원·충남·경남서부권에서 각 1개의 기관이 추가로 신청했다.

 

제출 자료에 대해서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건강보험청구 실적을 토대로 평가기준(진료기능, 교육기능, 인력·시설·장비, 환자구성상태, 의료서비스 수준 등) 충족 여부를 평가한다.


병문안객 통제시설 등 현장확인이 필요한 항목은 9월 중 조사할 예정이며, 현장조사는 코로나 19 대응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가급적 최소화할 방침이다.

 

제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규모는 ‘진료권역별 상급종합병원의 소요병상 수’(11월 경 산출예정)를 토대로 ‘신청 의료기관별 평가점수’에 따라 정해지며, 금년 12월에 상급종합병원 지정 기관을 최종 발표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