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내 최초 사지 중심 MRI ‘메그스핀' 출시

씨스메디, 어깨 촬영 등 가능…유지비용도 적어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7/31 [16:41]

국내 최초 사지 중심 MRI ‘메그스핀' 출시

씨스메디, 어깨 촬영 등 가능…유지비용도 적어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7/31 [16:41]

【후생신보】  의료기기업체 씨스메디(대표 김종훈)는 사지 중심 MRI ‘메그스핀(조인트 MRI)’을 출시했다.

 

사지 중심 MRI ‘메그스핀’은 기존 MRI의 전신 촬영 중심에서 벗어난 관절 등 필요한 부분만을 집중적으로 촬영, 영상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해 의료기관의 MRI 구입 비용을 대폭 낮추는 등 경제성과 효과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국내에서는 어깨를 촬영하는 조인트 MRI가 출시되지 않았는데 메그스핀 MRI의 출시로 어깨 촬영이 가능해졌다.

씨스메디는 “환자가 앉은 자세로 검사 부위만 자장 내에 위치하므로 폐쇄 공포증이 생기지 않고 하지·상지별 동일 코일을 사용함으로써 시간 절약은 물론 편리성도 높였다”고 밝혔다.

 

또한 “검사 중에 관절의 움직임을 방지할 수 있는 팽창식 패딩을 갖춘 RF 코일 코르테로 모션아트팩트를 줄이고 재촬영을 큰 폭으로 감소시켜 수익 증대를 도모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메그스핀’은 환자의 의자를 회전시켜 위치를 조정할 수 있고 촬영 부위에 따라 팔 휴식 팬들, 측면 어깨 지지 날개 및 허벅지 지지대 등을 둬 촬영 위치에 따라 검사를 쉽게 할 수 있다.

 

이와함께 스캔시 전력 소비가 3kw-5kw로 전기료 운영비용이 저렴하며 대화 소리 수준의 데시빌로 귀마개를 착용할 필요가 없는 한편 영구자석을 사용해 냉각시스템이 필요없다.

 

김종훈 대표는 “액체헬륨을 사용하지 않아 유지비용이 매우 적고 A/S 비용도 거의 없어 투자 회수 기간이 매우 짧다”며 “폐쇄 공포증 전무, 환자 및 의료기관 촬영 편의상 제고, 의료기관 비용 절감 제고 등을 감안해 제작 출시돤 만큼 의료기관의 환자 당 처리량을 증가시켜 수익 증대를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메그스핀’은 CE, FDA, CFDA 등에서 인증을 완료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