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장공포증 동반 공황장애, 약물 사용 많다

우울증 심각도 65% 더 높고 항불안제도 더 오랫동안 처방
건국대병원 전홍준 교수, 광장공포증 대한 주의 관심 요구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09:50]

광장공포증 동반 공황장애, 약물 사용 많다

우울증 심각도 65% 더 높고 항불안제도 더 오랫동안 처방
건국대병원 전홍준 교수, 광장공포증 대한 주의 관심 요구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7/30 [09:50]

【후생신보】공황장애에 광장공포증이 동반되면 공황장애의 증상이 심하고 우울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흔하고 특히 더 많은 약물을 사용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홍준 교수는 공황장애 진단을 받은 87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광장공포증이 동반된 경우와 그렇지 않는 경우로 나누어 비교 연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 광장공포증이 동반된 경우, 공황장애 증상의 심각도가 약 30%, 우울증상의 심각도가 65%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벤조디아제핀계 항불안제도 더 장기간 처방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공황장애의 주요 치료제인 항우울제의 병합요법(2가지 이상의 항우울제를 투약하는 것)이 광장공포증이 있는 환자군에서 더 흔했다.(각각 39.0%와 19.6%) 

 

전홍준 교수는 “공황장애 치료에 있어 광장공포증의 동반 유무가 치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직접적으로 밝힌 데 본 연구의 의의가 있다”며 “광장공포증에 대한 주의와 관심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전 교수의 연구 결과는 SCIE 급 국제학술지인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

 

한편 광장공포증은 사람들이 많은 공공장소, 특히 급히 빠져나갈 수 없는 상황에서 혼자 있게 되는 것에 대한 공포증이다. 광장공포증이 있는 사람들은 지하철, 버스, 대형 마트 등의 이용이 어려워 일상생활에 제약이 생긴다. 

 

이 광장공포증은 공황장애 환자에게 흔하며, 많은 공황장애 환자들이 광장공포증과 관련된 공황발작을 호소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