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산 센트럴병원, FDA 승인 인공관절로봇 ‘마코’ 도입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7/28 [11:14]

부산 센트럴병원, FDA 승인 인공관절로봇 ‘마코’ 도입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7/28 [11:14]

【후생신보】부산 센트럴병원(병원장 정일권)은 로봇수술기구 ‘마코’(mako) 도입과 함께 로봇 인공관절수술센터 개소식을 지난 27일 가졌다.

 

이번 개소식에서는 로봇 인공관절수술센터 강진헌 원장이 로봇 수술에 대한 최신 지견 및 술기를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그동안 부산 센트럴병원은 인공관절 수술 로봇 ‘마코’ 도입을 위한 한국스트라이커와 도입 협약을 진행했으며, 관련 수술을 위한 의료진 연수 및 전담 간호사 배치 등 센터 운영준비에 힘써왔다.

 

‘마코’는 그동안 선보였던 로봇수술기구 중 가장 진일보된 시스템으로 의료진과 로봇의 협력으로 ‘환자 맞춤형 수술’이 가능하다. 또한 정형외과 수술로봇 전 세계 1위 시장점유율로 미국, 유럽 등 26개국이 도입해 30만 건 이상 수술이 시행되어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받았다. 특히 무릎 전치환술 및 부분 치환술, 고관절 치환술에 대해 미국 FDA 승인을 받은 유일한 인공관절수술 로봇이다.

 

정일권 센트럴병원장은 “이번 로봇 인공관절센터 개소로 부산·경남권에서도 로봇을 이용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로봇을 활용한 수술은 불필요한 손상과 출혈을 줄여 통증 감소와 빠른 회복이 가능함으로 수술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 센트럴병원, 인공관절로봇, 마코, 정일권 원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