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가톨릭대병원 최태영 교수, 신경정신의학회 연구기금 지원 받아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7/28 [09:06]

대구가톨릭대병원 최태영 교수, 신경정신의학회 연구기금 지원 받아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7/28 [09:06]

【후생신보】  최태영 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최근 열린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한국판 히키코모리 설문지의 신뢰도 및 타당도 연구’라는 연구 제목으로 ‘지산 이세종 문화정신의학 연구기금 연구비’를 지원받았다.

 

최 교수의 연구는 일본에서 연구된 바 있는 히키코모리 설문지(HQ-25)를 한국형으로 표준화하고, 해당 도구를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전국적인 실태조사에 도입·활용하고자 진행됐다.

 

최 교수는 “일본에서는 히키코모리에 대해 많은 관심과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2005년부터 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지만 정확한 실태 조사 및 은둔형 외톨이의 특성에 관한 연구가 미흡한 실정이다”며 “학교 밖 청소년의 상당수가 은둔형 외톨이로 빠지게 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정확한 평가를 위해 일본에서 연구된 히키코모리 척도를 국내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연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그는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 학교 밖 청소년에서의 은둔형 외톨이 특징 및 개입에 대한 연구가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