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건보공단, 코로나19 데이터 연구자 제공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7/24 [10:16]

건보공단, 코로나19 데이터 연구자 제공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7/24 [10:16]

【후생신보】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 이하 건보공단)은 코로나19 DB를 구축해 연구자에게 제공하고, 소득별 감염 위험성을 규명한 자체 논문을 국제 학술지 JKMS에 게재했다고 24일 밝혔다.

 

건보공단은 코로나19 대응체계와 근거생성을 위한 DB를 구축해 지난달 15일부터 연구자에게 제공하고 있다.

 

공단은 해당 연구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코로나19 DB를 활용한 연구에 한해 심의절차를 간소화했고, 관련 연구를 위한 전용 분석센터를 할당해 현재 두 번의 심의를 거쳐 30건 이상의 연구가 승인되었으며, 일부 연구는 이미 분석이 진행 중이다.

 

이어 데이터 제공 이외에도 코로나19 자체 연구를 통해, ‘개인 사회적환경 및 만성질환 등과 코로나-19 사망과의 관계’ 파악해 소득수준에 따른 치명률의 차이가 있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또한, ‘항고혈압제의 복용에 따른 코로나19 와 관련성’을 분석해 ARB와 ACEi를 포함한 항고 혈제 복용이 코로나19 위험 증가와는 관련 없음을 증명했다.

 

기존 항고혈압제가 코로나-19 위험을 높인다는 주장으로 약물 복용에 대한 혼란이 있었는데, 이 연구가 의사와 환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용익 이사장은 “공단은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고민하기 위해 신속하게 공단 자료를 가공해 연구용 DB를 공개했고, 연구도 병행했다.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연구용 DB를 적극적으로 이용하여 실용적인 대책을 연구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코로나19, 데이터 제공 , 연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